뉴시스

[광주세계수영]우하람 "만족스러운 대회, 점점 성장하는 것 느껴"

입력 2019.07.20. 23:01 댓글 0개
5개 종목 결승행+올림픽 출전권 2장 확보
"도쿄에선 꼭 메달"
【광주=뉴시스】 고범준 기자 = 20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0m 플랫폼 결승 경기, 한국 우하람이 멋진 연기를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9.07.20. bjko@newsis.com

【광주=뉴시스】권혁진 기자 =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통해 세계 수준과 견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한국 다이빙의 간판 주자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은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는 말로 지난 일주일의 행보를 정리했다.

우하람은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0m 플랫폼 결승에서 1~6차 시기 합계 477.25점을 받아 12명 중 6위를 차지했다.

3차 시기까지 3위를 달리던 우하람은 후반 몇 차례 실수를 범해 메달권에서 밀렸다. 난이도가 높은 연기에서 고득점을 받지 못하면서 처졌다. 오히려 준결승(493.30점)보다 점수가 낮았다.

우하람은 "(500점을) 의식 안 하려고 했는데, 조금 의식됐다. 그래서 실수가 나왔지만 결과에는 만족한다"고 말했다. 한때 메달 경쟁을 펼쳤던 것을 두고는 "전혀 의식 안 했다. 메달보다는 자신과의 싸움이었다"고 손사래를 쳤다.

우하람은 이번 대회에서 5개 종목을 뛰었다. 1m 스프링보드, 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 등 3개의 개인 종목을 소화했고 김영남(24·국민체육진흥공단)과 호흡을 맞춰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에서도 연기했다.

세계선수권 같은 큰 대회에서는 한 선수가 2~3개 종목을 소화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하지만 우하람은 상대적으로 많은 짐을 짊어져야 했다. 다른 국가 선수들과 코치들이 "몇 개 종목을 뛰느냐"고 물어볼 정도였다.

체력적인 부담 속에서도 우하람은 전 종목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1m 스프링보드와 3m 스프링보드에서는 4위에 오르기도 했다.

우하람은 "개인 최고 성적이 나왔고, 메달권 선수들과도 격차가 많이 줄었다고 생각한다. 내 자신이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3m 스프링보드가 기억에 남는다. 처음으로 이번 대회에서 올림픽 티켓을 땄기 때문이다. 반면 3m 싱크로나이즈드는 아쉽다. 실수가 나와 순위가 많이 밀렸다. 1m 스프링보드에서는 메달권을 생각했는데 놓쳐서 아쉽다"고 곱씹었다.

이어 "한국 다이빙 선수로서 한국 다이빙을 세계에 많이 알렸다고 생각한다. 한국 다이빙 점점 발전하고 있다는 것 느꼈다"고 보탰다.

【광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수영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0m 플랫폼 결승에 출전한 한국 우하람이 입장하고 있다. 2019.7.20myjs@newsis.com

몸은 힘들었지만 1주일 내내 세계적인 선수들과 함께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직접 겨루는 것은 물론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우하람에겐 큰 도움이 됐다.

"늘 대회 치를 때마다 점점 성장하는 것을 느낀다. 이번 대회에서는 지난 대회보다 더 좋은 성적을 냈고, 실력 면에서도 더 성장했다고 느낀다"는 우하람은 "입수시 작은 실수만 줄이면 충분히 메달권 진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개인전에서 올림픽 티켓 2장을 확보한 우하람은 내년 4월 도쿄에서 열리는 국제수영연맹(FINA) 다이빙 월드컵에서는 싱크로나이즈드 출전권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하람은 "내년에는 싱크로나이즈드 연습을 더 많이 할 것이다. 월드컵에서 꼭 싱크로나이즈드 티켓을 따야하니 그 위주로 연습할 것"이라면서 "어느 대회든 싱크로나이즈드가 메달권에 진입하기 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올림픽) 메달은 쉽지 않다. 개인이든 싱크로나이즈드이든 어쨌든 메달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다이빙을 이끌다시피했던 우하람의 소박한 소망은 늦잠이다. 새벽 1~2시에 잠을 청해 오전 5시30분에 수영장으로 향하는 강행군을 반복했던 우하람은 "그냥 좀 쉬고 싶다. 늦잠 좀 자고 싶다"고 했다.

물론 마지막까지 자신을 응원해준 동료들과의 뒤풀이가 우선이다. 이들은 우하람을 위해 회식까지 미뤘다. 일정을 모두 마쳤으니 곧장 만나 밀린 회포를 풀 생각이다. 우하람은 "선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서 너무 고맙다. 덕분에 힘내서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면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