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세계수영]'관중과 소통' 갈라쇼로 아티스틱 종목 마무리

입력 2019.07.20. 22:49 댓글 0개
【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20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 아티스틱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 갈라쇼, 한국의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2019.07.20. 20hwan@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아티스틱 수영 10개 종목의 경기 일정이 모두 마무리된 가운데 선수단과 관중들이 소통하는 무대가 펼쳐졌다.

20일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아티스틱 수영 경기장에서는 마지막 경기인 팀 프리 콤비네이션 경기가 끝난 뒤 13개팀이 참여하는 갈라쇼가 열렸다.

각국 선수단들은 대회 내내 열띤 환호와 박수를 보낸 관중들을 위해 멋진 쇼를 선보였다.

첫무대는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 아티스틱 수영 종목에서 은메달 2개를 따낸 전설적인 선수 유나미와 유소년들이 꾸몄다. 이들은 호롱불을 든 채 연기를 펼치며 한국의 미를 표현했다.

갈라쇼는 데크 연기·의상·기술·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주제 연기를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연 중에는 장내 아나운서들이 특이한 이력이 있는 선수들을 인터뷰하고 공연 주제를 설명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각국 선수단은 자국의 특색과 전통문화를 자유롭게 표현했다. 솔로·듀엣·팀·팀 콤비네이션 연기 뿐만 아니라 형식과 인원 제한없이 자유로운 연기가 벌어졌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넬슨 만델라의 유명한 연설문 낭독을 배경음악으로 자유와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연기를 펼쳐 관중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미국은 선수 27명이 차례로 입수해 '차별없는 세상'을 주제로 멋진 군무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중국도 '나비 사랑' 전통 설화를 주제로 데크에서 흰옷을 입고 등장해 동양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관중들은 늦은 밤 시간대에도 불구하고 객석을 떠나지 않고 경기와는 다르게 다채로운 연기가 펼쳐지는 갈라쇼의 매력을 만끽하는 모습이었다.

고난이도 아크로바틱 기술이 나올 때마다 객석에서는 '와~' , '우와' 등 감탄사가 터져 나왔다.

갈라쇼의 대미는 대회 개최국 한국이었다. 한국대표팀과 유소년 아티스틱 수영 꿈나무들은 '아리랑'을 주제로 공연을 선보였다.

【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20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 아티스틱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 갈라쇼, 우크라이나의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2019.07.20. 20hwan@newsis.com

탈을 쓰고 등장한 대표팀 선수들과 경기장 양쪽에서 태극기를 들고 입수한 유소년 선수들은 한국의 고즈넉하고 우아한 미를 표현했다. 데크에서는 부채춤이 펼쳐져 경기 중에는 볼 수 없는 이색적인 즐거움도 선사했다.

부채춤을 마친 뒤에는 데크에 부채를 남겨둔 채 입수해 멋진 연기를 표현했다.

아이 셋을 데리고 공연을 지켜보던 고요나(40·여·광주 북구)씨는 "아이들의 예술적 감수성에 도움이 되는 좋은 공연이었다"면서 "아이들에게 의미있는 추억과 경험을 선사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릴 때부터 중계 방송으로만 보던 아티스틱 수영을 경기장에서 직접 보니 훨씬 생동감이 느껴지고 매력있다"면서 "선수단 입장·입수·평가과정 등을 직접 보면서 관중들의 뜨거운 반응도 함께 즐길 수 있어 좋은 추억이 됐다"고 말했다.

김길주(41·광주 동구) 씨는 "경기는 경쟁이 치열한 데 반해 갈라쇼는 규정·극적 형식에 제한이 없다보니 주제 표현의 폭이 훨씬 넓어 재밌다"고 전했다.

대표팀 이지현 선수의 할머니 남지숙(70·경기 양평) 씨는 "오후 3시부터 7시간동안 지루한 줄 모르고 경기와 갈라쇼를 즐기고 있다"면서 "손녀의 경기를 볼 때는 무척 긴장했는데 갈라쇼를 통해 힐링을 한 것 같다. 관중들의 열성적인 호응이 아티스틱 수영 지원 확대로 이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홍성원(49·광주 서구) 씨는 "실제 경기는 처음 보게 돼 색다른 경험이다. 물 속에서 숨을 참아가며 일사불란한 연기를 선보이는 선수들이 신기하고 대단하다. 갈라쇼를 통해 아티스틱 수영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갈라쇼가 끝난 뒤에는 관중과 선수, 코치진, 공연에 참여한 유소년 선수들이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광주에서의 잊지못할 추억을 간직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