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침수·붕괴·토사유출' 광주·전남 잇단 태풍 피해

입력 2019.07.20. 15:00 댓글 0개
여수 등지서 농경지 200㏊ 침수…109가구 정전
태풍경보 모두 해제…21일까지 최고 250㎜비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 든 20일 오전 광주 동구 지산동 재개발지역 가림막이 무너지는 사고가 났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2019.07.20. (사진 = 독자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광주·전남 지역에 내려진 특보가 완화됐지만 곳곳에서 비·바람 피해가 잇따랐다.

20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북상 중이던 태풍 '다나스'는 이날 정오께 진도 서쪽 약 50㎞ 부근 해상에서 태풍 소멸 단계인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이에 따라 이날 낮 12시30분을 기해 광주와 전남 22개 시·군에 내려진 태풍 경보가 해제됐다. 같은 시각 목포·영광·함평·영암·완도·해남·강진·무안·장흥·진도·신안(흑산면 제외)에는 강풍 주의보가 발령됐다.

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 지역에는 호우와 강풍 주의보, 구례·곡성에도 호우 주의보가 내려졌다.

서해남부 앞·먼바다와 남해서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지난 19일부터 이날 오후 1시30분까지 누적 강수량은 여수 거문도 333㎜, 고흥 231㎜, 완도 여서도 229.5㎜, 광양 백운산 227㎜, 보성 223㎜, 순천 194.8㎜, 장흥 165.9㎜, 강진 130.5㎜, 광주 15㎜ 등을 기록했다.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20일 오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남해안으로 접근하면서 발생한 강풍에 전남 여수시 웅천 요트마리나 육상계류장의 요트 수척이 넘어지면서 일부 파손됐다. 크레인을 이용한 긴급복구작업이 진행됐다. 2019.07.20. (사진=독자 제공)kim@newsis.com

밤 사이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농경지 침수·시설물 붕괴 등 피해가 잇따랐다.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접수된 농경지 피해는 논 200㏊(여수 180㏊·해남 10㏊·강진10㏊), 순천 과수농가 낙과 피해 1.2㏊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오전 9시46분께에는 완도군 완도읍 군내리 상가 외벽 구조물이 떨어져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벌였다.

앞서 오전 4시47분께 광주 동구 지산동 재개발지역에 설치된 가림막이 무너져 소방당국이 복구 작업을 벌였다.

오전 3시께에는 여수시 웅천 요트마리나 육상계류장에 세워져 있던 요트 4척이 강한 바람에 넘어져 파손됐다.

지난 19일 오후 11시43분께 완도항에서는 태풍에 대비해 4.99t급 선박을 고박하려던 선장 A(64)씨가 밧줄 등에 맞아 다리를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날 오후 9시51분께 여수 돌산읍 군내리 한 도로에 돌이 굴러 떨어져 행정당국이 복구작업을 벌였다.

앞선 오후 7시35분께 여수 소라면 복산리 해안도로에 토사가 흘러내렸다. 비슷한 시간대 여수 화양면 안포리 편도 1차선 도로에도 토사가 쏟아졌다. 현재는 모든 복구작업이 끝나 통행이 정상화됐다.

정전 피해도 있었다. 19일 완도 지역 109가구는 수 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끊겨 불편을 겪었다.

광주기상청은 오는 21일 오전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와 전남 지역 예상강수량은 100㎜ 안팎이며, 지역에 따라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해안에는 이날까지 바람이 초속 10~18m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소멸됐지만, 태풍이 몰고 온 수증기의 영향으로 오는 21일 오전까지 많은 비가 내리겠다"면서 "시설물 피해와 안전 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