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U-21 남자 배구, 이집트 꺾고 세계대회 8강행

입력 2019.07.20. 14:12 댓글 0개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의 임동혁이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2019.02.0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남자 21세 이하(U-21) 배구대표팀이 이집트를 누르고 2019 세계청소년남자배구선수권대회 8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19일(현지시간) 바레인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이집트를 3-0(25-22 25-18 25-21)으로 제압했다. 쿠바전 포함 2연승을 달린 한국은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임동혁이 19점을 책임졌고 임성진이 14점을 보탰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범실과 상대 서브에 고전했다. 4-9로 끌려가자 벤치는 세터 교체로 반격에 나섰다.

17-17 동점을 만든 한국은 임성진의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임성진과 임동혁의 득점이 터지면서 1세트를 25-22로 마무리했다.

2세트를 25-18로 정리한 한국은 3세트 14-14에서 연속 5득점, 쐐기를 박았다.

이경석 감독은 “오늘 경기를 이긴 것은 기쁘지만, 감독으로서 어떤 경기가 됐든 완벽한 만족은 없다"면서 "한국팀을 응원해 주는 관중이 많은 것에 대해 감사하다. 큰 힘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장 임동혁은 “사실 이건 전초전일 뿐이고 진짜 더 중요한 경기들은 8강에 올라간 후"라면서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