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다나스', 전남내륙서 약화 전망…"남부 낮까지 강한 비"

입력 2019.07.20. 09:38 댓글 0개
오전 11시 전후 진도부근 전남해안 들어와
전남내륙서 열대저압부나 저기압으로 약화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20일 새벽 제주시 오등동 한 도로변에서 밤새 몰아친 비바람으로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이 제거하고 있다. 2019.07.20.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한반도에 접근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전남 내륙에서 약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태풍 다나스는 북위 33.9도, 동경 125.7도에 위치해있다.

크기는 소형으로 목포 남남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동진 중이다.

기상청은 "밤사이 제주남쪽 해수면 25도 이하의 저수온면 통과로 인한 열적에너지 감소와 제주도와 한반도 접근으로 지면 마찰 등으로 내륙에 상륙시 급격히 약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어 "오전 11시 전후로 진도부근 전남해안으로 들어오면서 전남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나 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남부지역 비 피해는 여전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점차 중심부근 바람이 17m/s 이하로 약해지나 태풍에 동반됐던 다량의 수증기 유입으로 제주도와 남부 곳곳에는 강한 비가 낮까지는 지속되겠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남과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경남과 일부 경북지역엔 호우특보가 발표됐다.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8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 현황은 삼각봉(제주) 935㎜, 거문도(여수) 325㎜, 지리산(산청) 292㎜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와 제주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