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뮬러 특검 핵심증인 네이더, 14세 소년 상대 성범죄로 기소

입력 2019.07.20. 01:44 댓글 0개
레바논계 미국 사업가 조지 네이더
【AP/뉴시스】'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핵심 증인인 레바논계 미국 사업가 조지 네이더가 성적인 목적으로 14세 소년을 미국으로 데려온 혐의로 기소됐다고 19일(현지시간) 외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미국의 케이블 채널 C-SPAN이 제공한 1998년 네이더의 모습. 2019.07.20.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레바논계 미국 사업가 조지 네이더가 성적인 목적으로 14세 소년을 미국으로 데려온 혐의로 기소됐다. 네이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핵심 증인이다.

1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의 보도에 따르면 네이더는 2000년 2월 14세 소년을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유럽에서 미국으로 오게 한 뒤 이 소년을 워싱턴의 집으로 데려가 성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은 오는 9월30일 열린다.

60세인 네이더는 이미 6월 초 아동 음란물 영상을 소지한 혐의로 체포돼 수감 중이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연줄이 많은 네이더는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동 정세에 도움이 되는 인물로 인식됐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비선 모임인 이른바 '세이셸 회동'을 UAE와 함께 이끈 인물로 꼽힌다.

특검은 네이더가 2017년 1월 미국의 민간군사기업 블랙워터의 설립자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에릭 프린스와 푸틴 대통령의 측근이 세이셸에서 만나도록 주선했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해 1월20일 취임했다.

프린스는 벳시 디보스 교육부 장관과 남매관계다.

네이더는 과거에도 성범죄 관련 사건을 일으킨 전력이 있다.

1985년에 아동 음란물을 우편으로 보내고 수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위법으로 수집된 증거라는 변호사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져 끝내 기각됐다.

1991년에는 버지니아에서 비슷한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