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세계수영]호주 감독 "도핑 회피 반대 입장에 변화 없다"

입력 2019.07.19. 17:56 댓글 0개
'中 쑨양 도핑 회피 의혹' 질문에 즉답 피하며 단호한 입장 유지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9일 오후 광주 광산구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MPC 기자회견장에서 호주 경영 대표팀 자코 베르하렌(Jacco Verhaeren) 감독이 포부를 밝히고 있다. 2019.07.19.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한 호주 경영 대표팀의 자코 베르하렌 총괄 감독은 19일 "도핑 테스트 회피는 공식적으로 또는 사적으로도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베르하렌 감독은 이날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호주 경영 대표팀 기자회견에서 "지금 구체적으로 언급할 때는 아닌 것 같다.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베르하렌 감독은 '도핑 회피 의혹에 휩싸인 중국 쑨양(28)에 대한 제지가 없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대회가 끝난 뒤 말할 기회가 있다면 입장을 밝히겠다. 입장에 변화는 없다"며 도핑 스캔들에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중국 수영의 간판 쑨양은 지난해 9월 도핑 검사관이 방문했을 때 혈액이 담겨있던 샘플을 망치로 깨뜨려 도핑 테스트를 회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이와 관련한 징계를 내리지 않았고, 경고 조치만 했다. 그러자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FINA를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

앞서 미국 경영 대표팀 기자회견에서도 도핑 회피 의혹이 불거진 쑨양을 겨냥한 발언들이 쏟아졌다.

베르하렌 감독은 메달 전망에 대해 "오랫동안 준비를 한 만큼 400m 남자 자유형·100m 여자 자유형 등 많은 경기에서 가능성이 있다"면서 "남자 자유형 400m에 출전하는 맥 호튼(23)이 올림픽 자유형 챔피언으로서의 면모를 이번 대회에서도 유감없이 보여줄 것이다"면서 각별한 기대를 드러냈다.

남자 자유형 400m 종목은 호튼과 쑨양의 열띤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호튼은 2016년 리우올림픽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올릭핌 2연패에 도전한 쑨양을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듬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쑨양이 호튼을 누르고 금메달을 따내며 설욕전에 성공하기도 했다.

베르하렌 감독은 아울러 여자 경영대표팀 선수 샤이나 잭(21)의 불출전 이유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 이미 밝혔듯 개인적 일이다"면서 말을 아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