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올스타전에서 끝내기 폭투? 역대 미스&나이스

입력 2019.07.19. 08:29 댓글 0개

구대성. 스포츠동아DB

‘별들의 축제’로 불리는 KBO리그 올스타전에선 색다른 시도들이 빈번하게 이뤄진다. 타자가 투수로 변신해 마운드에 오르거나 경기 도중 독특한 세리머니로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드는 식이다. 이때 탄생하는 얄궂은 장면들은 오랜 시간이 흘러서도 거듭 회자되는 야구인들의 추억 한 줄기가 되곤 한다.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투수 구대성은 2000년 제주도에서 열린 올스타 2차전에서 끝내기 폭투를 기록했다. 당시 팀이 4-3으로 앞선 9회 2사 만루에 마운드에 올랐는데 타석에 들어선 홍성흔을 상대로 폭투 2개를 범했다. 승부는 순식간에 뒤집어졌고 구대성이 속한 매직리그는 4-5로 졌다. 하지만 구대성은 낙담하는 대신 은근한 미소를 지었다. 이를 두고는 ‘홍성흔의 끝내기 안타 기회를 막아 소속팀 동료 송지만의 최우수선수(MVP) 수상을 돕기 위함이었다’는 해석이 뒤따랐다.

시간을 더욱 거슬러 올라가면 예기치 못한 불상사도 있었다. 1988년 잠실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동군은 연장 11회 승부 끝에 서군에 9-8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MVP는 서군에서 나왔다. 발목 부상을 안고도 연장까지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한 한대화였다. 하지만 격분한 동군 선수들은 시상식 참가를 거부했다.
 
축제의 장에서 뛰어난 쇼맨십을 선보이는 선수들도 많다. 대표적으로 홍성흔은 2009년 올스타전에 금발 가발을 쓰고 나타났다. 그는 당시 범타로 물러났지만 가발을 벗어던지는 과장된 행동으로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2010년에는 자신의 유니폼에 ‘최다득표 감사’라는 글자를 새기고 올스타전 무대를 밟았다. 당시 얼굴에 검은 수염을 붙이고 타석에 들어서 홈런까지 때려낸 그는 MVP의 영예를 안았다.

KT 위즈 강백호는 데뷔시즌이었던 2018년 올스타전에서 놀라운 ‘삼진쇼’를 펼쳤다. 소속팀에서 줄곧 타자로만 활약했던 그는 0-5로 밀리던 6회 구원 등판해 0.2이닝을 2삼진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150㎞에 이르러 놀라움을 더했다. 당시 오지환과 이용규가 프로데뷔 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강백호의 삼진 제물이 됐다.

스포츠동아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