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국회는 5·18 관련 약속을 이행하라”

입력 2019.07.18. 15:27 수정 2019.07.18. 15:27 댓글 0개
‘왜곡처벌법 입법·진상조사위 출범·망언의원 처벌’ 촉구
‘5·18 농성단’,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국회 앞 농성중인 5.18농성단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5.18 역사왜곡 상습범 지만원 즉각구속'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4.11. 뉴시스

‘5·18 역사왜곡처벌농성단’은 18일 “국회는 5·18역사왜곡처벌법 입법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5·18 망언의원 처벌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앞에서 158일째 천막농성 중인 ‘5·18 농성단’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우리 농성단은 역사 정의의 사명을 안고 국민의 대표기관 국회에 통절하게 요구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2월22일 여야 4당 의원 166명은 5·18 역사왜곡을 처벌하는 내용의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며 “또 4월2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는 특별법 개정에 재차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을 왜곡하는 가짜뉴스는 지금 전문화·조직화·전국화 돼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국회는 당리당략보다 역사 정의를 바로잡는 차원에서 5·18왜곡처벌법을 조속히 입법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김용장씨 등의 증언에 의해 5월21일 도청 앞 집단학살과 사체유기 등을 포함해 과거 5·18 관련 기록들의 왜곡·조작이 드러났다”며 “여야는 합의정신 대로 진상규명법을 준수하고 조사위를 조속히 출범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국회로 거듭나려면 윤리특위를 재개하고 약속 대로 5·18 망언 의원 김진태·이종명·김순례를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농성단은 “5·18의 진실이 밝혀지고 전두환 등 학살주범과 지만원 등 왜곡 주범들에게 합당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