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5·18 망언’ 김순례 최고위 복귀…한국당 “박탈 근거 없어”

입력 2019.07.17. 14:54 수정 2019.07.17. 14:54 댓글 0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에 대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7.17. 뉴시스

5·18민주화 운동 망언으로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당원권 정지가 18일 종료되는 가운데 한국당은 “법률 자문을 받은 결과 최고위원 직위까지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밝혀 김순례 의원의 최고위 복귀가 기정사실화됐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1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법률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검토했는데 당원권 정지 3개월로 끝나는 것이지 (징계가) 전당대회 선출된 직위까지 박탈할 근거가 전혀 없다는 해석을 받았고, 저희의 해석 또한 같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김 의원의 당원권 정지를 막아야 한다는 보고서가 올라왔음에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묵살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보고서 결론은 징계를 받은 자가 당원권을 회복했을 경우 명확한 규정이 없다는 내용이고, 정치적 결단으로 당에 대한 부담이 적은 방향으로 판단되어야 할 것이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대표가 묵살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보고서의 결론과 해석을 대표에게 보고하고 대표도 그렇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사무총장은 최고위 선출 규정에서 궐위시 새로 선출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유고됐을 때 한 달 내에 선출한다고 돼 있고, 이게 유고라고 봤으면 (최고위원을) 선출했어야 하지만 선출하지 않았다. 세련된 당무행정을 했다면 징계했을 때 이미 판단을 해줬어야 하는데 근거가 없어서 안했다”고 답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