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어장 관측정보, 실시간 제공된다

입력 2019.07.16. 17:11 수정 2019.07.16. 17:11 댓글 0개
전남해양수산과학원,국립수산원과 협의체 구성
관측 시스템 연계 통해 누리집·어플서 정보 제공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고수온·빈산소 등 이상해황에 따른 어업인 피해 예방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실시간 어장관측 정보 제공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전남 시범해역에 설치된 관측시스템의 측정정보에 대해 우선 연계작업을 시작하고, 연계된 정보는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과 ‘전남바다알리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어장관측시스템이 시범 설치된 곳은 신안 어의·흑산·하의·안좌, 목포 외달, 무안 성내, 함평 주포, 7곳이다.

현재 전남 연안에는 국립수산과학원이 24개소의 어장관측장비를 운영하고 있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의 어장관측정보 관리시스템은 신안 흑산도 등 7개소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195곳에 관측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의 실시간 관측소는 지역별로 완도 8곳, 진도 4곳, 신안 3곳, 여수와 고흥 각 2곳, 장흥·해남·목포·영광 각 1곳이다.

어장관측정보 관리시스템은 매년 변화하는 수온 등 관측정보를 빅데이터화하고 전문가 분석의 해황 예보를 통해 어업인들의 안정적 양식장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관측장비 구축이 완료되는 2022년부터는 지금까지 모니터링하지 못했던 해역의 정보 제공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지난 3년간 전남 해역에서 고·저수온으로 발생한 양식수산물 피해 규모는 975억 원이었으며 지난해에만 597억 원에 달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