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호남 소외상징' 경전선 전철화, 대통령 약속으로 기대감 UP

입력 2019.07.16. 11:42 댓글 1개
예타 재조사 조기 긍정적 결과로 내년 정부예산 반영 기대
【무안=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형 블루 이코노미 볼을 터치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록 전남지사, 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19.07.12. photo1006@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전남 방문에서 여러 현안 사업 지원을 약속한 가운데 구체화의 첫 실험대는 경전선 광주송정~순천 구간 전철화사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의 약속이 현실로 다가와 수십년간 호남 소외의 상징인 경전선 전철화로 호남인의 눈물을 닦아주는 계기가 될 것인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전남 무안 도청에서 열린 전남도의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서 "광주 송정에서 순천까지의 경전선 전철화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겠다"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부산까지 운행 시간이 5시간 30분에서 2시간대로 단축돼 호남과 영남 사이 더 많은 사람과 물류가 오가고 전남과 경남이 함께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 현안 중 현재 진행중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경전선 광주 송정~순천간 전철화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구체화의 첫 작품이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지난달 26일 경전선 광주 송정~순천간 예비타당성 현장 조사를 순천 소재 한국철도시설공단 호남본부에서 진행했다.

이날 재조사는 KDI와 학계, 전문기술자 등 5명이 참여해 나주, 화순, 보성, 순천 등 경전선 경유지 자치단체로부터 사업필요성을 보고받았다.

KDI는 해당 자치단체로부터 철도 자료 등을 받아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KDI 예비타당성 재조사에서 경제성 평가가 나오면 기획재정부의 종합평가(AHP)만 남는다.

지난해 10월 말 기획재정부가 2014년부터 KDI에 맡겨 진행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평가 사업 추진 기준인 B/C 1.0에 근접한 0.85가 나왔지만 근소한 차이(0.011)로 종합평가(AHP)를 통과하지 못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지원 의지가 확실한 만큼 AHP는 정치적 요소를 감안한 종합평가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되고 있다.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6일 경전선 광주∼부산 전철화 기본설계비 48억원이 내년도 국가예산에 반영되면서 그동안 '호남 차별의 상징'으로 인식돼온 광주 송정∼부산 삼랑진 간 경전선이 81년 만에 전철화의 꿈을 이룰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7.12.06 (사진=광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전남도는 특히 예비타당성 재조사가 11월 이내에 완료돼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기본설계비 10억원 반영을 목표로 뛰고 있다.

또 예타 재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기본계획수립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경전선은 광주 송정역에서 부산 부전역까지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유일한 철도교통망으로 노선 중 영남지역은 복선 전철화 사업이 이미 완공 혹은 진행 중이지만 호남지역인 광주에서 순천까지 117㎞는 일제강점기인 1930년 건설된 이후 한 번도 개량되지 않고 단선 비전철구간으로 남아 있어 호남 소외의 상징이 되고 있다.

특히 비탈과 굴곡이 심한 구간이다 보니 오르막에서 차륜 공전이 발생하고 내리막 구간에서는 자연 정차에 따른 운행 장애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안전 문제도 내포하고 있다.

88년간 현재 북한 철도와 같이 일제시대 모습 그대로 낙후의 상징으로 남아 있는 셈이다.

광주 송정에서 순천까지의 경전선 전철화사업은 총 연장 107.6㎞에 1조7055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부산까지의 운행 시간이 5시간 30분에서 2시간대로 줄게 되고 영호남 간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 두 지역의 동반성장, 남해안권 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 등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남 순천에 사는 김모(43)씨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순천 경전선 전철화사업에 대한 지원의지가 큰 만큼 `호남 소외'상징인 이 구간이 조기 착공하면 호남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대통령으로 남을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