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음성 LNG복합발전소 건립 철회하라" 주민들 연일 공세

입력 2019.07.16. 10:52 댓글 0개
【음성=뉴시스】 김재광 기자 = 충북 음성복합발전소(LNG복합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음성군 평곡리 주민 100여명이 16일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19.07.16.kipoi@newsis.com

【음성=뉴시스】 김재광 기자 = 충북 음성복합발전소(LNG복합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음성군 평곡리 주민들이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음성복합발전소 건설반대투쟁위원회(반대투쟁위)는 16일 음성군청에서 집회를 열어 "한국동서발전은 LNG복합발전소 건설 사업을 자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반대투쟁위는 "한국동서발전이 발전소 건립 예정지 토지주를 현혹해 토지 사용 동의를 구하고 있다"며 "주민들을 협상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시점에서 토지주들이 토지 사용 동의를 하면 평당 30만원을 주고, 대지는 실거래가의 3.5배를 주겠다고 속였다"면서 "부지사용 동의서가 발전사업 허가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자 사업자 측이 편법을 동원한 것"이라고 했다.

반대투쟁위는 지난 5월 세종시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산자부 전기위원회의 '당진에코파워2호기 발전사업변경허가 승인'에 대한 행정심판을 냈다.

행정심판청구서에는 평곡리 등 주민 395명의 서명이 담겼다.

한국동서발전은 음성읍 평곡리 일원에 1000㎽급 LNG복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산자부 전기위원회는 지난 1월 충남 당진시 석문면 교로3리 일원에서 충북 음성군 음성읍 평곡리 일원으로 사업장소재지 변경 허가를 내줬다.

한국동서발전은 음성읍 평곡리 일원에 LNG복합발전소를 건설한다. 사업 기간은 오는 2022년 7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총 1조1000억 원을 투자한다.

발전사업 양도 양수 등 인허가 완료한 후 발전소 건설 기본계획에 들어간다. 내년 3월 발전소 건설 실시계획 승인 뒤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4년 12월 준공한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