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학생들의 게임 제작능력 키운다

입력 2019.07.15. 16:35 수정 2019.07.15. 16:35 댓글 0개
전남대, ‘게임개발자 과정’ 개설, 운영
‘게임개발이론과 실습’ 교과목 개설도

전남대가 학생들이 직접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교육과정과 교과목을 운영,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사업단(단장 김재국 신소재공학부 교수)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탁용석)과 협력해 15일부터 8월 7일까지 여름방학을 이용해 광주.전남 대학(원)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한 콘텐츠 아카데미 ‘게임개발자 과정’을 개설, 운영하기로 했다. 전남대는 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2학기에 ’게임개발이론 및 실습(캡스톤 디자인)‘ 교과목을 운영하는 등 문화기술융합 인재 양성에 힘쓰기로 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게임개발기초이론을 포함해 ▲프로그래밍 언어 및 Unity 3D 등의 게임제작 툴 사용에 관한 수업 진행으로 짜여져 학생들이 직접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도록 했다.

‘게임개발자 아카데미 과정’은 지난 2년 동안 광주권 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한 결과 학생들이 각종 경시대회에 입상하거나 창업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둠에 따라 개설하게 됐다.

또 학생들이 문화기술에 많은 흥미를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역량배양이 학생들의 장래를 위해서도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해, 2학기에 캡스톤디자인 정규 교과목을 편성하기로 했다.

이 두 과정은 전남대 이칠우 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정보전산원장)가 담당한다.

전남대 LINC+사업단은 이밖에도 지역 문화예술교과·비교과 과정 운영을 통해 문화예술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산학협력 시범사업을 기획, 운영 중이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