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KIA 박찬호, 존아웃 타율 1위

입력 2019.07.15. 16:19 수정 2019.07.15. 16:19 댓글 0개
박찬호. 뉴시스

KIA 타이거즈 박찬호가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난 공에 강세를 보인 타자에 꼽혔다.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는 “투구추적시스템(PTS) 기준 존 바깥으로 날아온 공(존 아웃)에 공략해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한 타자는 박찬호”라고 15일 밝혔다.

박찬호는 ‘존 아웃’ 공을 상대로 120타석 이상 기록한 타자 45명 중 타율 2할9푼8리(104타수 31안타)로 1위에 올랐다. 반면 스트라이크 존 안에 들어온 공에 강세를 보인 ‘존 인’ 타율 1위는 kt 강백호(3할9푼8리)로 기록됐다.

박찬호의 특징은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존 인)에는 이보다 다소 낮은 타율 2할9푼을 기록했다는 점이다. 타자들은 일반적으로 존을 통과한 공에 강한 면모를 보인다.

‘존 아웃’ 공에 높은 수치를 나타낸 비결은 떨어지는 변화구에 대한 대처 능력이 꼽힌다. 체인지업을 상대로 타율 3할1푼6리의 강세를 보였고, 포크볼에도 타율 3할7푼5리를 나타냈다. 다만 슬라이더에는 약세를 보였다(2할3리).

박찬호에 이어 멜 로하스 주니어(2할7푼7리)와 김민혁(2할7푼4리, 이상 kt), 안치홍(2할6푼1리, KIA), 제리 샌즈(2할5푼8리, 키움)가 ‘존 아웃’ 타율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