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터커 결승포+이우성 멀티포...KIA, 한화 꺾고 위닝시리즈

입력 2019.07.14. 21:42 댓글 0개

KIA타이거즈가 위닝시리즈를 낚았다. 

KIA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12차전에서 7-7로 팽팽한 8회말 프레스턴 터커의 결승솔로포와 이우성의 투런포를 앞세워 10-7로 승리를 거두었다. 주말 3연전에서 2승(1패)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KIA가 초반 공세를 펼쳤다. 1회말 1사후 김선빈과 터커의 안타로 만든 1,3루에서 안치홍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았다. 2회는 박찬호의 적시타, 도루와 김주찬의 중전 적시타를 앞세워 3-1로 앞서갔다. 3회 이우성의 좌월솔로포가 터졌고 2사2루에서 박찬호의 중전적시타가 이어졌다. 박찬호의 도루에 이어 김선빈의 좌전안타가 나와 6-1로 점수차를 벌렸다. 

한화는 4회초 호잉의 안타, 이성열 볼넷, 김태균의 3루 실책으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최재훈의 우전적시타와 KIA선발 제이콥 터너의 폭투로 두 점을 얻었다. 6회에서는 1사후 볼넷과 최재훈, 대타 정근우, 대타 강경학의 연속 안타와 정은원의 내야땅볼로 두 점을 얻어 5-6까지 추격했다. 

KIA는 6회말 무사 1,2루에서 터커의 우월 2루타로 한 점을 뽑았다. 그러나 안치홍, 이우성 등 후속타자들이 침묵해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위기를 한 점으로 막은 한화는 7회초 1사후 볼넷 2개와 김태균, 최재훈의 연속 적시타로 기어코 동점을 만들어냈다. KIA 불펜이 흔들렸다. 

승부는 8회말 한 방으로 갈렸다. 1사후 터커는 한화 바뀐투수 송은범을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몸쪽 떨어지는 투심을 공략해 우월솔로포로 연결했다. 이어 이우성이 중월 투런포를 터트려 승기를 잡았다. 이우성은 2홈런, 터커는 홈런, 2루타, 안타 등 3안타를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박찬호도 2안타 2타점 2득점 2도루를 기록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KIA 선발 터너는 5⅓이닝을 7피안타 3볼넷 4탈삼진 5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타선이 만들어준 6-1의 리드를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 하준영도 흔들리자 전상현이 곧바로 바통을 이었다. 박준표가 승리를 안았고 9회는 문경찬이 올라 승리를 지키고 세이브를 다냈다.

한화 선발 채드벨은 2이닝 6피안타 2볼넷 4실점의 부진한 투구를 했다. 최근 2경기에서 호투의 기세를 잇지 못했다. 김종수가 2실점했으나 이태양, 김재영,안영명이 이어던지며 1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8회 송은범이 홈런 2방을 맞고 3실점 무너진 것이 뼈아팠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