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안전한 물놀이, 119수상구조대와 함께 하세요

입력 2019.07.14. 15:20 수정 2019.07.14. 15:20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김태문 (보성소방서 119구조대)

피서객들의 부주의나 잘못된 판단으로 물놀이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그렇다면 즐겁게 떠난 휴가가 사고로 얼룩지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몇 가지의 안전수칙을 살펴보도록 하자.

먼저 물놀이를 떠나기 전에 안전한 ‘장소’를 선택해야 한다. 여러 물놀이 장소가 있지만 가급적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고 119수상구조대 등 안전요원이 배치되어 있는 장소를 선택하였을 때 그렇지 않은 곳보다는 긴급한 상황 발생시 보다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음주, 식사 직후, 심한 운동 후에는 물놀이를 자제하는 것이 좋고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스트레칭 등 가벼운 준비운동을 하고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 몸에 물을 적신 후 천천히 들어가는 것이 좋다. 물놀이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지나친 자신감이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하여 해수욕장 등 물놀이 장소에 설치되어 있는 수영 경계선을 벗어나 수영해서는 안되겠다. 만약 수영 도중에 몸에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즉시 지상으로 올라와 휴식을 취하거나 주위에 도움을 요청해야 하며,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쳐 구호 요청을 하되 함부로 물속에 뛰어들지 말고 119에 신고 후 주위에 비치되어 있는 구명환, 로프 등을 활용하거나 페트병 등 부유물을 활용하여 구조활동을 하도록 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