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25번 새 주인' 박찬호, "10년 후 감독과 선수로 우승 약속 지키겠다"

입력 2019.07.14. 07:25 댓글 0개

이범호에게 25번을 물려받은 박찬호(KIA)가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역 생활의 마침표를 찍은 이범호는 지난 13일 은퇴 행사 때 박찬호에게 자신이 사용했던 등번호를 물려줬다. 선배는 후배의 성공을 응원하고 후밴는 선배의 길을 따라가는 의미가 담겨 있다.  

"주전 3루수는 박찬호라고 생각한다. 나간다면 3루수에게 주는 것이 가장 맞다고 생각했다. 찬호가 고맙게도 남은 시즌 내 유니폼을 입고 뛰어주면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좋아하는 후배에게 줄 수 있어서 굉장히 영광이다. 찬호도 '좋은 번호여서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구단에서도 좋은 선수에게 주고 가도록 말씀을 하셨다". 이범호의 말이다. 

박찬호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배님의 마지막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더 멋지고 뜻깊은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것 같아서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제게 '이범호'라는 석 자는 평생 존경의 이름으로 기억될 것"이라는 박찬호는 "지금까지 해주셨던 크고 작은 조언과 다그침 그리고 짧지만 행복했던 기억들을 가슴 속에 간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박찬호는 "'25번' 사실 부담이 되기도 하지만 제가 선배님에 대한 존경심을 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했기에 더 죽어라 해서 부끄럽지 않은 '25번' 박찬호가 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동안 정말 수고 많으셨다. 그리고 정말 감사했다. 10년 후 감독과 선수로 만나서 우승하자는 약속 꼭 지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정말 존경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