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70년대로 시간여행…득량역 ‘추억의 거리’

입력 2019.07.12. 11:13 수정 2019.07.12. 11:13 댓글 0개

보성군 득량 추억의 거리를 방문한 대학생들이 역무원 의상을 입고 70년대로의 시간 여행을 즐기고 있다.

득량 추억의 거리는 70~80년대를 느낄 수 있도록 재현된 길목으로 50년이 넘은 이발소, 다방 등이 지금까지 실제 운영되고 있다. 다양한 과거 의상을 빌려 입고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보성군 제공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회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