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수영대회 경기장에 ‘빛여울수’ 음수대 마련

입력 2019.07.11. 16:49 수정 2019.07.11. 16:49 댓글 0개
광주시, 개인컵 준비 당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경기장에 냉각 기능을 갖춘 수돗물 음수대가 설치된다.

광주시는 대회기간 경기장을 찾는 관람객들이 수돗물을 편리하게 마실 수 있도록 남부대, 조선대, 염주종합체육관 등 3개 경기장 내 22곳에 수돗물 음수대를 마련했다.

특히 더운 여름철에 열리는 점을 감안해 4~15도의 시원한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음수대에 자체 냉각 기능을 장착했다.

당초 상수도사업본부는 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관람객을 위한 플라스틱 병입 수돗물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하는 시 정책에 따라 수돗물을 직수로 사용하는 음수대로 전환했다.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대규모 국제행사의 원활한 진행과 성공개최를 위해 전국에서 가장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마실 수 있는 편의시설을 마련했다”며 “종이컵이나 플라스틱 컵은 제공되지 않으니 개인 컵이나 텀블러 등을 준비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의 수돗물 ‘빛여울수’는 국내 도시 지역에 공급되는 상수원 중 가장 청정한 화순 동복호와 순천 주암호의 원수를 사용하고 세계보건기구 권장기준보다 많은 220여항목의 수질검사를 거쳐 생산된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