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 '5·18·과거사 지원센터' 신설한다

입력 2019.07.10. 10:21 댓글 0개
팀장 포함 3명 전담팀 구성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980년 5·18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이 15일 오전 개방된 가운데 관람객들이 '가자, 도청으로-5월27일 이전과 이후, 그사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총탄 자국 남아있는 옛 전남도청 현판. 2018.05.15. 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가 전남지역 5·18민주화운동과 과거사를 지원하는 센터를 신설한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5·18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일제강점기 및 여수·순천 10·19사건 등 한국전쟁 전후 민주화 과정에 이르는 과거사를 정리·지원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린다.

오는 15일 신설되는 '5·18민주화운동 및 과거사 지원센터'는 팀장을 포함한 총 3명으로 구성된다.

지원센터는 앞으로 체계적 5·18기념사업 추진을 위해 기념행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하는 등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올 하반기부터 기념 공간조성, 사적지 지정 등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업무를 맡는다.

또 내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 민주유공자 지원, 범 도민 기념행사 마련 등의 지원을 강화한다.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 22명에 대한 생활 지원과 도내 거주 청소년 대상 근로정신대 피해사실 교육사업도 한다.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지원과 합동위령제 개최, 유적지 정비사업, 사건 바로알리기 교육 등 한국전쟁 전·후의 과거사 정리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전남도는 그동안 1명의 인력이 담당해왔던 5·18 관련 업무를 전담팀이 처리하게 됨에 따라 그동안 방치돼 왔던 5·18사적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5·18을 전남 민주주의의 역사적 특수성을 반영해 계승하는 사업을 확대하는 등 활성화가 기대된다.

전남에는 5·18시설물 87곳이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홍남순 변호사, 조아라 여사, 윤한봉 선생 등 전남 출신 유공자들이 많이 있는 데다,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여순사건 피해자 관련 행정업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체계적 지원이 필요해 전담 조직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