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다양성 잃은 광주 주택정책, 대폭 개선된다

입력 2019.07.09. 18:11 수정 2019.07.09. 20:44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광주의 주택정책이 바뀐다. 획일적인 콘크리트 아파트 단지가 급증하면서 도시의 다양성과 차별화가 사라져가는 점을 감안한 거라고 한다. 아파트 디자인을 대대적으로 개선하고 오래된 공동주택을 리모델링하는게 골자다.

광주시는 최근 민선 7기 2년차를 맞아 새로운 주택정책을 입안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공동주택을 설계할 때 디자인과 안전성을 고려한 가이드 라인을 마련한다. 또한 지은지 15년이 지난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수립해 적용하며 아파트 현황을 관리하는 주택통계시스템도 구축하는데 촛점을 맞췄다.

공동주택 설계 가이드라인은 입안되는대로 내년부터 시행한다. 아파트의 다양화와 차별화를 향한 설계 지침이다. 보행공간 활성화를 위해 도로변에 상가를 배치하는 연도형 건축계획을 반영하며 공공보행로 확보, 공동주택 측벽 및 돌출형 발코니 등으로 차별성을 높인다. 이달말까지 설계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민 의견을 수렴한 후 올 하반기 공동주택 심의규칙에 반영하는 등 관련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 수립·시행은 전국 광역시 가운데 최초다. 지난해 말 기준 광주시 아파트는 1천82단지 40만3천여세대에 달한다. 이중 리모델링 계획 대상 단지는 25만1천여세대로 약 62%에 해당된다.

노후 아파트 관리에도 정책을 집중키로 했다. 올 추경예산에 관련 용역비 4억원이 확보됐다. 이를 바탕으로 다음달 리모델링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해 올 하반기에 단지별 전수조사를 거쳐 내년말께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앞으로 지어질 아파트 현황을 집중 관리하는 주택 통계시스템도 구축한다. 올 연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광주는 그간 다양성을 상실한 콘크리트 아파트단지가 무분별하게 들어서면서 미관을 저해하고 여름철 열섬 현상을 불러일으키는 등 여러 부작용을 낳았다. 노후 공동주택에 대한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 주택정책을 새롭게 수립해 시행한다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다양성과 차별화된 미관을 갖춘 도시로 다시 태어나려면 과감한 주택정책이 필요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