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꽃으로도 아이를 때리지 말라

입력 2019.07.04. 17:55 수정 2019.07.04. 17:55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김희창 (해남경찰서 경무과)

‘꽃으로도 아이를 때리지 말라.’ 프란시스코 페레(1859-1909)의 일생을 다룬 평전의 이름이다. 생전에 페레가 직접 했던 말은 아니지만 그의 일생을 잘 표현한 말이라 생각된다.

페레는 20세기 초에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자유교육사상을 구상했다. 당시 70%의 국민이 문맹이었던 스페인에서, 그는 ‘모던 스쿨(Escuela Moderna)’이라는 이름의 학교를 세웠다. 페레는 ‘모던 스쿨’의 개교식 때 아래와 같이 말했다.

“나는 연설가도 선동가도 아닙니다. 나는 선생입니다. 나는 무엇보다 아이들을 사랑합니다. 나는 아이들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유를 위한 헌신으로 젊은 세대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페레는 당시 당연했던 시험 상벌제를 폐지하고, 아이들에 대한 체벌도 없앴다. 매년 중간고사 같은 시험을 준비하고 학생들에 대한 체벌이 명맥을 이어오는 우리 학교의 현실을 보면 페레는 100년 넘는 시간을 앞서간 셈이다.

가정폭력 중 가장 빈도가 높은 것도 아동학대다. 보건복지부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19,214건이었고, 2016년에는 29,674건, 2017년에는 34,169건으로 파악되었다. 해마다 그 수치가 늘어만 가는데, 가정 내 폭력은 가족들의 방관 속에 덮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을 생각하면 실제 아동학대 건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지난 2016년 2월 경상남도 고성군에서 아버지가 자신의 딸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일이 있었다. 이 사건은 경찰의 장기결석 아동 전수조사를 통해 밝혀졌는데, 가해자인 아버지는 딸의 버릇을 고친다는 명목으로 의자에 묶어 폭행하였고 결국 딸은 숨지고 만다. 뻔뻔한 가해 부모의 행태와 피해 아동의 안타까운 사연에 많은 사람들이 참담해 했다.

아이는 부모의 소유물도 아닐뿐더러 화풀이 대상도 아니다. 지금도 많은 부모가 그 사실을 잊은 채, 더러는 화가 나서, 또 일부는 아이의 버릇을 고쳐놓는다는 명분으로 매를 들고 있지 않을까 걱정된다. 페레의 교육관의 핵심은 ‘아이의 자유’에 있다. 페레가 100년 전에 생각한 자유교육사상을 지금의 우리가 새삼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은 어쩌면 부끄러운 일일 것이다. 다시 한 번 말해본다. ‘꽃으로도 아이를 때리지 말라.’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