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현대인의 고질병, 일자목증후군

입력 2019.07.04. 17:55 수정 2019.07.04. 17:55 댓글 0개
김지용 건강칼럼 청연한방병원 원장

최근 컴퓨터나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 기기가 보급되면서 잘못된 자세로 인해 목이나 어깨에 뻐근한 통증을 호소하는 현대인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장시간동안 컴퓨터를 하는 직장인이나 목을 구부린 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때 목이 거북이 목처럼 앞으로 굽어져서 목이 일자형의 형태로 변하게 된다.

이렇게 거북목증후군이라고 불리는 일자목증후군은 목이 앞으로 빠져나와 정상적인 경추 만곡인 C자 형태의 정렬이 소실돼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일자목증후군이 발생하게 되면 뒷목이 당기고 근육이 뭉치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런 상태가 반복되면 목 근육 내의 증가된 압력이 누적되면서 통증을 유발하게 되며 쉽게 피로해지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손이 저릴 수도 있다. 특히 이런 증상이 장기화되면 쉽게 회복되지 않는 만성 통증으로 이어지거나 경추 추간판 탈출의 퇴행성 진행을 일으키는 경우도 많다.

일자목증후군의 원인으로는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거나 반복적으로 취하는 행동에서 유발된다. 흔히 모니터를 볼 때 턱을 앞으로 내밀거나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습관 같은 일상적 행동에서 경추 만곡이 변화하게 된다.

정상적인 경추 만곡을 유지할 때는 머리의 무게인 약 4-5kg의 하중을 견디지만 목이 앞으로 나와 있거나 고개를 숙인 자세를 취할 경우에는 최대 20kg의 하중이 목에 전달될 수 있다. 이와 같은 과부하를 견디기 위한 보상 작용으로 머리와 목의 위치가 변하면서 증상은 점진적으로 악화되게 된다.

일자목증후군은 자가 진단으로 쉽게 감별할 수 있다. 일자목 자가 진단법으로는 바르게 선 자세에서 귀의 중간부터 아래로 가상의 선을 그었을 때 어깨 중간이 같은 수직선상에 놓이면 정상이며, 그 선이 중간보다 앞으로 약 2.5cm이상 나와 있는 경우에는 일자목증후군으로 의심해볼 수 있다.

일자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다. 등이나 어깨를 구부린 구부정한 자세는 머리를 앞으로 향하게 만들어 목 통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어깨를 뒤로 젖히면서 턱을 뒤로 당기고 가슴을 펴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몸의 중심을 뒤로 의식적으로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책을 보거나 공부를 할 때는 독서대를 사용해서 최대한 고개를 아래로 숙이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만약에 전자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때는 눈높이에 전자기기를 고정하거나 눈높이에 맞게 전자기기를 들고 사용하는 것도 권장되는 방법 중 하나다.

또한 일자목 스트레칭도 일자목증후군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양손의 엄지손가락을 목 중앙 움푹 들어간 곳에 갖다 대고, 목을 뒤로 젖힌 상태에서 10초간 멈춘 뒤 제자리로 돌아오는 방식으로 굳어진 목 근육을 풀어주면 효과가 있다.

일자목증후군은 ‘VDT 증후군’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VDT란 컴퓨터와 키보드, 스마트폰과 같은 비주얼 디스플레이 단말기(Visual Display Terminal)를 말하며 VDT를 장시간 사용하는 작업자들에게서 나타나는 근골격계, 신경계, 안과계의 건강장애를 통칭한다.

그 중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 일자목으로 인한 목과 어깨의 통증이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일자목 증후군 환자 중 10대부터 30대까지의 비중이 약 60%로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된 만큼 현대인의 대부분은 이 증상으로 불편감을 호소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환자들 중 대다수는 질병으로 여기지 않거나 특별한 치료법을 모른 상태로 일자목을 방치하게 되어 증상의 심화를 초래하게 된다.

생활습관의 개선으로도 일자목 증상을 감소시킬 수 있지만 다른 치료와 병행한다면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다. 특히 한의 치료중 하나인 추나요법은 일자목증후군 환자의 경추전만각의 개선과 경추 관절가동범위의 향상에 도움을 주며 통증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까운 한의원이나 한방병원에 방문해서 긴장된 목과 어깨의 근육을 이완시켜주고 경추의 C자 만곡 형태로 교정해주는 추나요법을 비롯한 한의치료를 받는다면 그동안 고질적으로 고통 받던 목과 어깨 통증에 도움이 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