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굿바이 이범호 타이거즈의 꽃, 고마웠습니다'···13일 은퇴식

입력 2019.07.04. 16:42 댓글 0개
이범호 은퇴식 엠블럼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KIA 타이거즈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이범호(38)의 은퇴식을 개최한다.

이범호는 이날 경기에 출전해 역대 13번째로 2000경기 출장 기록을 세우고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KIA는 2017년 KIA의 통산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크게 기여한 이범호를 기리기 위해 '굿바이 이범호; 타이거즈의 꽃, 고마웠습니다'라는 주제로 은퇴식을 진행한다.

KIA는 "찬스에 강했던 해결사의 모습과 3년간(2014~2016) 주장을 맡아 헌신한 리더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이범호는 오후 4시15분부터 사전 이벤트 접수자 100명을 대상으로 30분 동안 사인회를 연다. 또 이날 입장하는 관중에게 2000경기 출장을 기념한 장미 2000송이를 선착순으로 나눠준다.

오후 5시25분 전광판을 통해 KBO리그,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이범호의 활약상이 담긴 영상이 상영된다.

이어 이범호의 대구고 시절 은사인 박태호 현 영남대 감독과 이범호를 프로의 길로 인도한 정영기 전 한화 스카우트팀장이 꽃다발을 안기며 격려한다.

이범호의 절친인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양동근도 친구의 앞날을 응원하며 꽃다발을 건넨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김선웅 사무총장은 공로패와 함께 꽃다발을 전달한다. 양팀 주장과 정원주 광주FC 대표이사도 이범호에게 꽃다발을 선물한다.

KIA는 동판으로 특별 제작된 3루 베이스와 골든 글러브, 순금 도금 배트, 유니폼 액자 등 기념품을 전달한다.

또 이범호의 가족이 함께 하는 시구·시타 행사가 이어진다. 이범호의 아들 이황과 딸 이다은이 시구·시타자로 나서고, 이범호가 포수 자리에 앉아 아들의 공을 받는다.

KIA 선수들은 이범호의 등 번호 25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이날 경기에 나선다.

경기 중 이닝 교체시간에는 류현진, 유재석, 김제동, 고주원, 배칠수 등 국내외 연예∙스포츠 스타들이 이범호에게 전하는 영상 메시지가 상영된다.

경기 후에는 '만루홈런 사나이' 이범호의 마지막 만루 타석에 서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이범호가 은퇴사를 낭독한 뒤 부인 김윤미씨가 송별사를 읽는다. 이어 그라운드 퍼레이드, 선수단 헹가래가 진행된다.

이범호의 응원가는 '플라워' 고유진이 직접 불러 헌정한 곡이 사용된다.

이날 입장권은 이범호의 등번호인 '25'와 별명인 '꽃'으로 디자인된 은퇴식 엠블럼을 바탕으로 특별 제작된다.

이범호는 "그동안 팬들에게 받은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더 많은 팬들에게 직접 인사 올리고 싶다"는 의사를 여러차례 드러냈고, KIA는 이범호의 등번호 만큼 입장권을 할인하기로 결정했다.

입장권 예매는 6일 오전 11시부터 티켓링크를 통해 진행되며 입장권은 25% 할인(스카이박스 제외, K3석 50% 할인)된 값으로 판매한다.

이범호는 4일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1군 엔트리에 등록된다. 7일까지 광주에서 홈 경기를 치르고, 9~11일 고향인 대구에서 마지막 경기를 한다. 이어 광주로 돌아와 자신의 데뷔한 팀인 한화를 상대로 은퇴 경기를 한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