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학교비정규직 파업, 정부·노조 머리 맞대라

입력 2019.07.03. 18:16 수정 2019.07.03. 20:07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학교 비정규직 파업으로 일선 학교의 단체급식이 중단되고 돌봄 교실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다. 비정규직 노조원들의 총파업 첫날인 3일 전국 2천800여개교의 학교의 점심 급식이 중단됐으며 광주·전남에서도 300여개교가 정상 급식을 하지 못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광주시·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지역의 공립 유치원과 초·중·고교 253곳 가운데 132곳(52%)이 단체급식을 중단했다. 전체 비정규직 4천371명 중 1천78명(24.7%)이 총파업에 동참한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 7곳, 초등학교 69곳, 중학교 38곳, 고등학교 17곳, 특수학교 1곳 등이었다. 파업일수는 93개교가 하루(1일), 4곳이 이틀. 35곳이 사흘 연속 파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 사립학교 비정규직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전남은 206개교의 급식종사자들이 파업에 동참했다. 전체 급식종사자 3천193명 가운데 894명(27.9%)이 참여했으며 학교수로 따지면 파업 참여율은 23.5%다. 71개교는 단축수업을 실시하고 59개교는 도시락, 21개교는 빵과 우유 등을 지급하는가 하면 26개교는 시험을 치르고 점심 시간 이전에 수업을 끝냈다. 나머지 학교들은 현장 체험학습 등에 나섰다.

초등학교의 돌봄교실도 비상이 걸렸다. 광주 152개, 전남 425개교 중 광주 지역 2개교와 전남 30개교 등 모두 32개교의 돌봄전담사가 파업에 참여한 가운데 이들을 대체할만한 인력을 확보치 못해 운영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임금 수준이나 근무환경이 열악한 상황을 바꾸기 위한 비정규직 노조의 총파업을 이해못할 바는 아니다. 일부 학교와 학생, 학부모들은 잠시 어려움을 겪더라도 열악한 환경에서 일해온 학교 비정규직 종사자들을 격려하는 사례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학사운영 차질은 물론 학생과 학부모들의 피해가 커질 수 밖에 없다.

노조측과 교육당국, 정부가 다시 머리를 맞대고 협상에 나서야 한다. 정부가 일단 전향적으로 나서서 사태를 풀어야 할 일이다. 이는 현 정부가 표방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도 맞물려 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