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강동완 총장 내년 2월말 사임···조선대 사태 2라운드

입력 2019.06.30. 16:09 수정 2019.06.30. 16:09 댓글 0개
조선대 사태 새 국면

교육부 소청 심사 결과를 토대로 복귀투쟁을 벌이고 있는 강동완 조선대 총장이 ”총장직에 공식 복귀한 뒤 내년 2월말 사임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조선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그러나 강 총장의 입장 표명에 대학측이 별다른 의사를 표현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교수평의회가 강 총장 사퇴를 찬성하는 입장문을 발표함에 따라 조선대 사태는 강 총장·교수평의회, 이사회·대학본부·대학자치운영의회(대자협) 구도로 양분되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강 총장은 30일 담화문을 통해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에서 총장의 법적지위와 권한을 부여한 것은 결자해지 차원에서, 그 동안의 학내 갈등 치유와 대학안정화를 위해 책임을 다한 후 명예롭게 마무리하라는 뜻으로 새기고 있다”며 “이를 위해 3가지 사항을 반드시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성원 간 대타협과 조속한 대학 안정을 위해 (나의) 교원정년일인 2020년 2월28일에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정년은 내년 2월말까지지만, 총장 임기는 9월22일까지여서 임기를 7개월 앞당겨 중도 사퇴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강 총장은 또 법인이사회에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의 법적 결정을 즉각 수용해야 할 것”이라며 “대학의 규정과 절차를 무시하고, 대학 행정을 교란하는 세력을 철저히 조사해 척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 총장은 “불필요한 법적소송으로 인한 더 이상의 학교 이미지 실추와 예산낭비를 그만 중지하길 바란다”고 강조한 뒤 “민주적 절차에 따른 후임 총장의 조속한 선출과 이·취임식을 통해 구성원들과 대타협을 이뤄 대학을 정상화시키려는 저의 충정을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수평의회도 곧바로 입장문을 통해 “전제조건 없이 사퇴시한을 정한 강동완 총장의 한시적 복귀를 용인하는 것이 혼란을 수습하는 길”이라며 강 총장의 ‘한시적 복귀’를 지지하고 나섰다.

교평은 “법적 또는 행정적으로 강 총장의 복귀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결론적으로 조속한 차기 총장의 선출을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조속한 강 총장의 자진 사퇴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총장의 중도 사퇴와 조속한 차기 총장 선출 ▲임시 이사회 퇴진과 법인 정상화 ▲외부 불순세력 척결을 3대 과제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같은 교수평의회의 입장 발표에 대해 구성원들은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한 교수는 “교수평의회는 지난해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조선대가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되자 강 총장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며 “이제 와서 강 총장의 입장을 두둔하는 것은 앞뒤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조선대 관계자는 “강 총장의 사퇴 표명은 사태의 본질을 벗어난 채 자신만의 입장을 피력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며 “원칙대로 이번 사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하루 빨리 학교 정상화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