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의료관광을 통한 가치 창출

입력 2019.06.27. 17:55 수정 2019.06.27. 17:55 댓글 0개
손미경 건강칼럼 조선대학교치과병원장

전 세계적으로 의료비 지출이 증가세를 이루고 있다. 특히 건강한 삶에 대한 욕구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사항이며 더 좋은 치료를 위해 해외의 선진의료를 찾아가기에 이르렀다. 글로벌 의료관광의 시장규모는 2012년 100억 달러규모였던 것이 2019년에는 330억 달러에 이를 정도로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이루고 있다.

과거에 중증 수술이나 입원이 필요한 의료분야에서의 해외 의료관광이 장기적이고 고위험인 이유로 인해 방문이 매우 제한적이었던 반면, 최근에는 휴양과 여가를 중시하는 소비자 선호의 변화와 더불어, 치과치료나 미용·성형 등 간단한 시술을 통해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웰니스 의료관광으로 그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일례로 태국은 의료, 헬스케어, 약초상품의 3가지 주요 분야를 의료관광상품으로 집중육성하기 위해 건강스파나 마사지 등을 포괄하는 상품을 개발·특화했으며,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관리와 지원 하에 매년 300만 명 이상의 의료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9년 의료법개정을 통해 의료관광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점차적으로 의료관광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한국관광공사나 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다양한 해외환자유치 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

의료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의료관광객 유치를 단순히 의료기관의 환자수요와 의료수익창출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실제로, 내국인 환자수요가 많은 병원에서 외국인 환자유치를 위해 시설이나 시스템을 구축하고 홍보마케팅에 투자하는 것에 매우 회의적일 수 있다. 의료관광은 의료기관의 수익 목적보다는 다양한 분야와의 연계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의 글로벌 브랜드를 창출한다는 새로운 가치 창출 개념에서의 접근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자체의 의료관광에 대한 인식과 지원체계가 매우 중요하다.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서 우선적으로 지역이 가지고 있는 강점과 기회요소를 분석할 필요가 있다. 해외환자 유치에 있어 지방은 수도권에 비해 지리적으로나 인프라 부분에서 매우 불리하다. 따라서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하고 특화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치과기술은 세계 최고의 수준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는 전국 11개 대학 치과병원 중 2개의 대학 치과병원이 위치하는 만큼 치과의료교육에 있어서는 전국의 어느 도시보다 뛰어난 역량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외국인 치과의사들의 연수교육을 통해 의료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더 나아가 환자유치로 이어지는 ‘치과의료교육관광’도 지역의 경쟁력 있는 의료관광상품이 될 수 있다.

의료관광은 단순한 협약체결이나 해외현지 방문, 팸투어 등의 성과중심의 해외 홍보활동만으로는 발전할 수 없다. 의료기관은 외국인을 위한 진료와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자체는 경쟁력을 갖는 의료상품이 지역의 문화·예술·관광과 연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 달이면 세계수영 선수권 대회가 열린다. 광주광역시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인 만큼, 지역의 의료관광상품에 대한 홍보와 이를 통한 성과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해본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