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SK텔레콤 "LGU+ 5G 속도 서울 1등? 품질 비교 한계"

입력 2019.06.27. 09:00 댓글 0개
"5G 품질, 사용자 위치·측정 방법·단말 종류·혼잡도 영향"
"LGU+ 조사 결과, 신뢰할 수 없다..우리가 높은 곳도 있어"
"KT 드라이빌 데스트로 1위? 우리가 이기는 곳 더 많다"
"1등 놓친 적 없어..빠른 시일 내에 품질 늘릴 수 있도록 노력"
【서울=뉴시스】SK텔레콤 류정환 5GX 인프라 그룹장이 26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5G 네트워크 품질'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SK텔레콤이 LG유플러스의 '5G 속도 서울 1등' 주장에 대해 "신뢰하기 어렵다"고 반격했다. 5G 기지국 구축 초기단계에서 측정 대상 지역이 적은 데다 단말 종류, 사용자 위치, 측정 방법 등에 따라 속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객관적인 품질 비교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류정환 SK텔레콤 5GX 인프라 그룹장은 지난 26일 서울 을지로에서 '5G 5GX 시설수·품질 바로알기 스터디'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최근 대리점에 '비교불가 한판붙자! : 5G 속도측정 서울 1등' 포스터를 배포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자 KT에 이어 스터디 형식을 통해 5G 품질을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LG유플러스가 인터넷 속도 측정 앱 '벤치비'로 서울 주요지역 50곳에서 속도를 측정한 결과 40곳에서 가장 빨랐다고 광고한 데 대해 "엔지니어로서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세부 데이터를 봐야 한다. 누가, 어디서, 어떤 시간대에 찍었는 지에 따라 다르다. 신뢰하기 어렵다"며 "해당 지역에서 측정한 결과 우리가 높은 데도 있는데 그렇게 나온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실제 류 본부장은 SK텔레콤의 5G 품질 측정 방식을 소개하며, 5G 품질 측정시 사용자의 위치, 측정 방법, 단말 종류, 주변 혼잡도 등 다양한 조건의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SK텔레콤은 1주 또는 2주에 한 번씩 측정 루트를 돌면서 스트리밍과 최고 속도, 전화 끊김 현상 등을 보고 있다"며 "인빌딩 솔루션이 설치돼 있는 서울 을지로 T타워 내에서도 안테나와 가까우면 1088Gbps가 나오지만 떨어지면 884Gbps가 된다. 측정 포인트에 따라서 속도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KT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인 측정전용 시스템 '드라이빙 테스트'로 5G 품질을 측정한 결과 가장 우수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류 본부장은 반박했다. 그는 "(드라이빙 테스트가) 객관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KT가 낫다고는 할 수 없다"며 "이동점을 보면 SKT가 이기는 곳이 더 많다. 현재로서는 저희가 이기는 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품질을 바라보는 기준은 여러가지다. 이동하면서 찍느냐, 서서 찍느냐, 어떤 단말기를 쓰느냐, 인도냐, 아웃도어냐에 따라 다르다"며 "품질 대표값을 말하기는 어렵다. 오랜 시간 오랜 기간 고객 체감 품질이 정답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품질 비교를 하고 싶겠지만 현재로서는 한계가 있다"며 "과도기적이다. 5G 기지국이 설치된 지역에 대해서 가능한 것이고, 각사별로 (1등이라고) 주장하겠지만 여태까지 1등 한번도 놓친 적이 없는 저희 입장에서는 5G에서도 꿀릴 것이 없어서 믿고 찾아 달라"고 강조했다.

단말 종류에 따른 측정 속도가 다를 수 있지만 비교는 시기상조다. 그는 "경우에 따라 '갤럭시 S10 5G'가 좋을 때도 있고, V50이 좋을 수도 있다. 어떤 경우인지 정확히 찾고 있다"며 "단말 제조사와 시스템사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3자가 품질을 측정해준다고 해서 믿기 어렵다. 모수가 작고, 공인된 기관에서도 움직이지 않는다. 제대로된 품질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품질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통사들이 5G 품질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지만 공식적인 5G 품질 측정은 내년에 이뤄질 전망이다. 품질을 조사할 만큼 네트워크 구축 수준과 가입자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올해는 평가 방안을 연구하고 시범 측정이 이뤄진다.

류 그룹장은 "체감속도 등 다양한 지표를 써야 한다. 전국망이 내년에 구축되도 LTE만큼 안되기 때문에 어느 지역으로 할 것 인지에 대한 협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5G 기지국 장비와 장치수가 달라 통신 가능 영역을 뜻하는 커버리지를 측면에서 SKT가 뒤쳐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현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현재 5G 기지국은 무선국 개설신고, 준공신고, 개통으로 진행된다. 실제 커버리지는 개통 통계를 봐야하지만 과기정통부는 개설신고, 준공신고 수치만 공개하고 있다. 장치수 집계에서도 착시 현상이 생길 수 있다. 5G 장치는 8개의 앰프(Amp)별 출력 포트를 가진 8T 패시브 장비와 32개의 안테나 소자가 합쳐진 액티브 장비가 있다. 정부 집계시 각각 8개 장치, 2개 장치로 환산되며 소비자 입장에서는 수치만 놓고 볼 때 혼란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류 그룹장은 "8T 장비는 주로 외곽이나 지하철에 쓴다. 8T 장치가 많은 회사는 장치수가 많게 표현될 수 있고, 그렇지 않은 회사는 적게 표현될 수 있다"며 "각사별로 또는 엔지니어링 방법에 따라 장치수가 다르다. 나중에 전국망이 완성되면 비슷해진다. 지금은 과도기적 단계"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통 3사는 소비자 혼란을 줄이기 위해 조만간 5G 장비와 장치수를 동일하게 표시하는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류 그룹장은 "8개의 장치를 하나처럼 묶을 수 있는 콤바이너를 개발하면 정부가 하나의 장비를 하나의 장치로 바꿔주기로 했다"며 "다음 주에 테스트하고, 인증을 거치면 '장비=장치수'가 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5G 상용화에 따른 LTE 품질이 저하 우려에 대해선 "새로운 망을 깔 때는 기존망 가입자들이 많기 때문에 LTE가 흔들리면 안 된다"며 "5G는 혼자 서비스를 못하고 LTE 도움을 받아서 서비스한다. 5G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하려면 LTE도 올릴 수밖에 없다. LTE 품질은 절대 흔들림이 없다"고 일축했다.

끝으로 그는 "커버리지를 넓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품질도 올려야 한다"며 "(고객이) 원하는 만큼 품질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망을 깔고 품질을 책임지는 사람의 한 사람으로 다시 한번 죄송하다. 빠른 시일 내에 품질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