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CO2 활용 미래 신산업 창출 나선다

입력 2019.06.25. 16:32 수정 2019.06.25. 16:32 댓글 0개
25일 여수에 국내 첫 전환활용기술센터 개원
2021년까지 여수국가산단에 플랫폼 구축 사업

전남도가 CO2(이산화탄소)와 산업부산물을 이용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드는 미래 신산업 육성에 나선다.

전남도는 25일 여수국가산단 삼동지구에 ‘CO2전환활용기술센터’를 설립, 개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개원식에는 주승용·이용주·최도자 국회의원,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윤갑석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장 등이 참석해 새로운 사업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표했다.

‘CO2전환활용기술센터’는 CO2 고부가가치 사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해 설립됐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주관으로 추진되는 CO2 고부가가치 사업화 플랫폼 구축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여수 국가산단 삼동지구에 222억 원을 투입해 CO2 전환·활용 제품의 시험·분석·평가·시제품 제작에 필요한 장비 39종 등을 갖추게 된다.

‘CO2전환활용기술센터’는 이산화탄소 광물·화학 전환 기술 검증에 필요한 시험평가 장비와 시스템 등을 집적화해 CCU(이산화탄소를 유용한 자원으로 재활용해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 활용 제품 개발과 그 제품의 시험·분석·평가 등을 하게 된다.

CCU는 화학제품 생산, 재생연료 전환, 친환경고분자 생산 등에 활용된다.

기업에서 CO2와 산업부산물을 활용해 개발한 치약, 도료, 타이어 충전재, 비누 원료, 친환경 시멘트 등에 대한 제품의 품질 표준화 기준 설정, 검증과 인증은 물론 기업의 사업화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CCU 분야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과 기술지도 및 컨설팅 등이 가능해진다.

이 사업이 활성화돼 성숙기에 접어들면 CO2를 연간 596만t 감축해 파리기후변화협약 대응은 물론 건축소재, 기초 화학소재 등 제품 생산의 다양화로 중소기업 육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윤병태 부지사는 “전국 최초로 CO2 전환·활용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센터를 구축함으로써, CCU 기술 사업화 분야 연구개발과 제품의 시험부터 평가·인증 및 컨설팅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미래 유망산업인 CCU산업의 경쟁력을 키워나갈 핵심 거점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