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능성 '당조고추' 일본 판매 개시

입력 2019.06.25. 16:26 수정 2019.06.25. 16:26 댓글 0개
aT ‘日 기능성 식품’ 등록 쾌거

한국산 당조고추가 일본내 수입산으로는 처음으로 ‘일본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돼 본격적으로 일본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르게 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한국산 당조고추가 지난 22일부터 일본의 I유통업체에서 판매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당조고추는 식후 혈당치 상승억제에 뛰어나 국산품종 농산물로는 최초로 지난해 10월 일본현지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됐다. 수입산 농식품이 일본 내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된 것은 당조고추가 처음이다.

aT 관계자는 “6월초부터 일본 대형유통업체들을 대상으로 세일즈활동을 했는데, 2주 만에 취급을 희망하는 업체들이 속속 늘고 있다”면서 “올 3월 동경식품박람회 때부터 이미 당조고추의 인기를 예상했다”고 말했다.

지난 2008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당조고추는 이름 그대로 ‘당을 조절해주는’ 기능성을 지니고 있다. 당조고추에 함유된 루테오린 성분이 당류의 분해와 흡수를 완만하게 하여 식후 혈당치의 상승을 억제하게 되는 것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기능성채소의 인기는 일본 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등 세계적인 추세로, 한국산 당조고추의 기능성에 모두 주목하고 있다”면서, “수년간의 노력 끝에 기능성식품으로서 수출길을 연 만큼, 앞으로도 제2의 당초고추와 같은 신규 유망품목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