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에너지밸리에 36개 기업· 993억 투자

입력 2019.06.25. 15:23 수정 2019.06.25. 15:23 댓글 0개
500개 기업 유치 목표에 104개만 남아

광주시와 전남도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한전 ‘에너지밸리(Energy Valley)’ 조성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한전·광주시·전남도·나주시는 25일 한전 나주 본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김종갑 한전 사장, 강인규 나주시장을 비롯해 솔빅테크 등 36개 투자기업 대표자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1차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맺은 36개 기업 중 7개사는 용지계약, 공사착공 등 투자실행을 이미 완료했으며, 협약 체결로 인한 투자금액은 993억원에 고용창출 인원은 568명이다.

이로써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기업은 총 396개사로 증가해 2020년까지 500개사 유치 목표대비 79%를 달성했다. 누적 투자금액은 1조6019억원, 고용창출 효과도 958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또 이날 한전 등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에너지밸리 인력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에너지분야 우수 전문인력 양성과 공급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에너지밸리 기업 재직 근로자의 직무능력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참여’, ‘에너지밸리 맞춤형 인적자원개발 콘텐츠 개발·보급과 직업능력개발 프로그램 제공’에 나서기로 했다. ‘에너지밸리 기업에 대한 우수기술 전수를 위한 산업현장 교수지원’ 등 인적자원 개발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협의체도 구성됐다.

협의체엔 나주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녹색에너지연구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전남테크노파크 등 6개 기관이 참여한다. 금융·인력 지원을 비롯한 기업컨설팅, 해외 판로 확보 등 패키지 지원을 통한 스타기업 육성 역할을 하게 된다.

에너지밸리는 한전과 광주시와 전남도 등이 2020년까지 에너지신산업 연관기업 500개사 유치를 목표로 국가의 미래 먹거리와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프로젝트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인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필요한 인력을 양성해 기업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등 에너지밸리의 지속성장을 위한 환경 조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