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 지하역사 초미세먼지 자동측정망 설치

입력 2019.06.25. 13:11 댓글 0개
이용객 많은 남광주·문화전당 등 우선 설치
측정 결과 수치 시민들에게 실시간 제공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2020년까지 사업비 34억원을 들여 지하역사 18곳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자동측정망 설치 등 공기질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4월 실내공기질 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지하역사에 대한 실내공기질 측정기기 부착이 2020년 4월부터 의무화됨에 따라 진행한다.

자동측정망은 7월부터 이용 승객이 많은 역사 순서대로 8곳(남광주, 문화전당, 금남로4가, 쌍촌, 운천, 상무, 광주송정 등)을 우선 설치할 계획이다.

측정자료는 실내공기질 자료공개 서비스(한국환경공단 운영)를 통해 시민들에게 실시간 제공하며, 도시철도공사에서 측정자료를 활용해 역사 내 공기질이 상시 쾌적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개정된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라 7월1일부터 지하역사, 대규모 점포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의 미세먼지(PM10) 기준이 150→100㎍/㎥, 어린이집·노인요양시설 등은 100→75㎍/㎥로 각각 강화됐다.

또 초미세먼지(PM2.5) 기준도 70→50㎍/㎥, 35㎍/㎥로 확대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실내공기질 관리법의 개정으로 유지기준 등이 강화됨에 따라 관련 내용을 홍보하고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이 쾌적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미세먼지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의 건강보호를 위해 지난 5월 경로당 1313곳에 공기청정기 1976대를 보급했으며, 공공시설의 특정 공간을 활용한 미세먼지 안전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