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양파와 마늘

입력 2019.06.24. 20:45 수정 2019.06.24. 20:45 댓글 0개
도철의 약수터 무등일보 경제부 부장

‘삼국유사’를 보면 하늘나라 임금 환인(桓因)의 아들인 환웅(桓雄) 앞에 곰과 호랑이가 나타나 사람 되기를 원하자, 쑥과 마늘을 먹고 100일 동안 햇빛을 보지 않아야한다고 했다. 대부분이 아는 단군신화다. 그렇지만 쑥과 마늘의 효능은 신화에 그치지 않고 오늘날까지 이어진다. 서양 먹거리에도 신화 같은 이야기가 있다. 바로 “피라미드는 양파로 지어졌다”는 내용이다.

실제로 고대 역사가 헤로도토스(B.C 484~430)는 피라미드 건설 노동자들이 양파를 중요한 음식으로 먹었다는 사실을 기록했다.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피라미드는 평균 2.5톤이나 되는 돌을 크기에 따라 200~300만개씩 쌓아서 만들었다. 오직 사람의 손으로 운반해 만든 것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인데 수많은 노동자들이 먹었던 음식이 바로 양파였다는 것이다. 그들은 “힘이 생기고 영원한 생명력 있다”는 효능을 믿고 있었으며 심지어 양파가 지급되지 않는 날에는 파업까지 했다고 한다.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aT) 자료를 보면 6월의 제철 농산물이기도 한 양파는 콜레스테롤을 분해하고 혈당치를 낮추는데 효과적이다.

양파에 함유된 ‘플라보노이드’는 인체의 젖산과 콜레스테롤을 녹여 비만예방은 물론 ‘퀘르세틴’은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고혈압 등 혈관질환을 예방한다. 양파는 단단하고 껍질이 선명하며 잘 마른 것을 골라야 한다.

특히 중국산은 껍질이 질겨 잘 찢어지지 않고 뿌리털과 줄기가 짧다. 또 깐양파 국내산은 세로줄이 희미하고 간격이 넓지만 중국산은 세로줄이 뚜렷하고 간격이 좁다. 마늘의 주 성분인 알리신은 항균력이 있으며 비타민B1의 흡수와 단백질 소화를 돕고 신경을 안정시켜 피로회복에 좋다. 국산 통마늘은 가는 뿌리수염이 있고 속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고 가늘고 길지만 중국산은 뿌리가 짧고 속껍질이 쉽게 벗겨지고 통통한 편이다. 국산 깐마늘은 3개의 면에 색깔이 맑으면서 연한 노란빛이지만 중국산은 우유처럼 희고 마늘 면이 4개 이상인 경우가 많다.

최근 재배면적은 줄었지만 작황이 너무 좋아 양파와 마늘 농가들 피해가 너무 크다. 제철농산물을 제대로 먹는 것도 건강을 지키는 좋은 방법이 아닐까 한다.

도철 경제부부장 douls18309@srb.co.k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