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5위도 넘본다" 박흥식 대행 체제 안정모드 진입하나

입력 2019.06.24. 10:33 댓글 0개

"강팀 무섭지 않다".

KIA 타이거즈 박흥식(57) 감독대행 체제가 안정 모드에 진입하고 있다. 5월 17일 감독대행 지휘봉을 잡은 이후 19승13패, 승률 5할9푼4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3위의 성적이다. 5월 13경기에서 7연승 포함 11승2패의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었다. 6월들어 강팀들을 만나 1승7패로 주춤했다. 이어 삼성에 3연승, 롯데에 2연패 등 등락을 거듭했다. 

지난 주 최대의 고비가 찾아왔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선두 SK와 3위 LG를 상대로 모두 위닝시리즈를 낚는데 성공했다. 루징시리즈를 했다면 그대로 주저 앉을 수도 있었다. 에이스 양현종이 두 번 등판하는 효과를 누렸지만, "투타의 전력이 단단해졌다. 이제는 강팀 무섭지 않다"는 박 대행의 자신감이 가시화되고 있다. 

박 감독대행은 경기를 치르면서 나름의 용병술을 보여주고 있다. 대행 초반 베테랑 김선빈 타석에 대타를 기용하는 승부수를 성공시켰다. 열흘을 쉬고 돌아온 영건 차명진을 5이닝만에 내리고 불펜을 조기 가동해 승리를 지켰다. 에이스 양현종이 등판할 때는 수비형 라인업을 구성해 지키는 야구를 했다. 박찬호 유격수-김선빈 2루수 기용, 최원준의 외야 붙박이 기용 등 새로운 시도도 하고 있다.

또 용병술이나 선수 기용 과정에서 실수가 있을 때는 어김없이 인정한다. 투수 교체 타이밍이 늦어 경기를 내줄 때도 있었고 번트 대신 강공을 해 실패할 때도 있었다. 초보 사령탑이 흔히 겪는 시행착오이다. 그럴 때마다 다음 날 취재진과 브리핑에서 "어제는 투수교체를 잘못했다", "번트 타임에서 강공을 했다. 너무 조급했다"는 반성도 했다. 

박 대행은 지휘봉을 잡자마자 코치진 개편해 투타의 진용을 새롭게 짰다. 투수는 서재응 코치, 타격은 홍세완 코치에게 각각 맡겼다. 젊은 코치들이 선수들의 활발한 플레이를 이끌어달라는 시그널이었다. 전임 김기태 감독과 마찬가지로 함평의 젊은 유망주들을 자주 불러 기회를 주고 있다.

동시에 베테랑들의 파이팅도 이끌어냈다. 처음에는 "6월 말까지 지켜보고 안되면 전면 리빌딩을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베테랑들을 솎아내겠다는 말로 들렸지만 속마음은 그것이 아니었다. "우리 팀은 아직 베테랑들이 팀을 이끌어주어야 한다. 베테랑들이 최선의 플레이를 하도록 자극하는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베테랑들은 개막 초반의 무기력한 플레이에서 벗어났다. 

이제는 5강에 대한 의욕도 드러내고 있다. 24일 현재 KIA는 68경기를 남겨 놓았다. 5위 NC와는 4.5경기 차이다. 5강 도약을 위해서는 여러가지 위험 변수를 해결해야 한다. 무엇보다 기복있는 제이콥 터너와 조 윌랜드 등 두 외국인 투수들이 활약이 최대 변수로 꼽히고 있다.  

박 대행은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 모두 잘하고 있다. 포기는 말이 안된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아직은 리빌딩이 아닌 윈나우를 하겠다는 의지이자 자신감이다. 그 자신감이 KIA의 진정한 반등을 이끌 것인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