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아차, 신차급 탈바꿈 ‘K7 프리미어’ 출시

입력 2019.06.24. 14:38 수정 2019.06.24. 14:38 댓글 0개
출시 3년만에 상품성 개선 모델

기아자동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를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델은 지난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차세대 엔진과 최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됐다. K7 프리미어는 앞서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간 총 8천23대의 계약대수를 기록해 시장의 관심을 확인한 바 있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를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했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3천102만원, 노블레스 3천367만원 ▲3.0 가솔린 노블레스 3천593만원, 시그니처 3천799만원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천622만원, 노블레스 3천799만원, 시그니처 4천15만원 ▲2.2 디젤 프레스티지 3천583만원, 노블레스 3천760만원 ▲3.0 LPi(일반) 모델 프레스티지 3천094만원, 노블레스 3천586만원, ▲3.0 LPi(면세) 모델 2천595만원~3천430만원이다.

기아차 최초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적용한 2.5 가솔린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와의 조화를 통해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5.3kgf·m에 이른다. 복합연비 또한 11.9km/ℓ로 기존 2.4 가솔린 모델(11.2km/ℓ)보다 향상됐다.

K7 프리미어는 전장이 4천995mm로 기존보다 25mm 길어졌으며, 내장은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 ·기능적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 공간으로 꾸며졌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밖에도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과 편의사양을 갖춰 소비자의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우선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계기판)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후측방 모니터와 차선 및 앞차를 인식해 차량의 스티어링 휠을 스스로 제어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과 연동하여 터널 및 비청정 예상지역 진입 전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시스템을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기술을 적용했다.

또한 차량과 집을 쌍방향으로 연결하는 카투홈·홈투카 기능을 적용해 차 안에서 조명, 에어컨 등 집 안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기아차는 향후 기아차 재구매시 3년 최대 64%의 잔존가치 보장을 해주는 ‘K7 다운&다운 구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다운&다운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월 약 33만원으로 K7 프리미어를 구매할 수 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