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LG 고우석, 주간 최고 구속 1위

입력 2019.06.24. 10:59 수정 2019.06.24. 10:59 댓글 0개
‘커리어 하이 155km’

한 주간 가장 빠른 공을 던진 투수는 LG 고우석으로 나타났다.

24일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가 6월 18일부터 23일까지 투구추적시스템(PTS) 데이터를 통해 KBO 리그 투수들의 투구 구속을 분석한 결과 고우석이 가장 빠른 공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고우석은 21일 잠실 KIA전에서 9회 최원준을 상대로 9구째 시속 155km의 직구(포심 패스트볼)를 던졌다. 바깥쪽으로 벗어나 볼넷으로 타자 주자를 내보냈다. 그러나 이 공은 고우석 개인에게 의미가 크다. 2017년 데뷔 이후 KBO 리그 무대에서 던진 가장 빠른 공이기 때문. 지난 11일 잠실 롯데전 9회 민병헌과의 맞대결에서 3구째 시속 154.7km짜리 직구를 던져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는데, 이를 10일 만에 갈아치웠다.

고우석은 올 시즌 직구 200구 이상 던진 투수 203명 가운데 시속 150.3km로 3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키움 조상우가 153.3km로 1위에 올라 있고, 평균 151.2km의 직구를 던진 SK 앙헬 산체스가 2위다.

시즌 최고 구속은 5월 2일 문학 SK전에서 조상우가 9회 제이미 로맥을 상대로 뿌린 직구(5구)로, 157.2km를 나타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