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내 임무는 많은 이닝" 양현종, 6년째 꿋꿋한 대식가의 길

입력 2019.06.24. 07:01 댓글 0개

이닝이터의 길을 간다.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31)의 파죽지세가 이어지고 있다. 양현종은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7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탈삼진은 5개를 곁들였다. 최근 7연승이자 시즌 8승을 따냈다.  

극강의 에이스 그 자체였다. 이날도 최고 149km짜리 포심을 위주로 LG 타자들을 압도했다. 지난 5월 2일 삼성전 이후 10경기 연속 2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당연히 10연속 QS 행진이다. 7이닝 2자책 이하의 QS+가 7번이나 된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은 1.46에 불과하다.

에이스의 임무를 충실하게 이행하고 있다. 일단 지난 주 KIA는 양현종의 2승 호투를 앞세워 2연속 위닝 시리즈를 작성했다. 그것도 선두 SK, 3위 LG로 거둔 위닝시리즈가 더욱 값지다. LG를 상대로는 5연패후 2연승을 이끌었다. 양현종이 연일 호투하면서 이제는 선두권 팀이 무섭지 않다. 

5월 평균자책점 1.10으로 극강을 모습을 보였다. 5월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6월에도 4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평균자책점 2.00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6월 월간 최다승을 구가하고 있다. 29일 수원 KT전에서 월간 5승이자 2개월 연속 1점대 ERA에 도전한ㄷ. 

무엇보다 충실한 이닝이터의 길을 가고 있다. 23일 현재 98⅓이닝을 던져 리그 6위의 소화력을 보여주고 있다. 1위 윌슨(LG)의 106⅔이닝보다 8⅓이닝 뒤져있고 토종 투수 가운데는 가장 많은 이닝이다. 뒤를 이어 김광현(SK)이 96⅔으로 토종 2위이다. 경기당 6이닝을 소화하고 있지만 5월 이후에는 7이닝 가깝게 던지고 있다. 

이런 추세를 이어간다면 양현종은 올해도 180~190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6년 연속 170이닝 이상, 5년 연속 180이닝 이상을 던지는 선발투수가 된다. 이미 작년에 좌완 최초로 5연 연속 170이닝 이상을 소화했다.시즌 초반 일어났던 혹사 후유증 논란도 잠재웠다.  

양현종은 항상 이닝에 대한 의욕을 드러내고 있다. 그것이 불펜진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양현종은 23일 경기후에도 "항상 이닝에 대한 욕심이 있다. 최근 경기에서 6~7이닝을 던지고 있어서 다행이다. 이게 내 기본 임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많은 이닝을 던지면서 중간 투수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도 어김없이 대식가의 길을 충실하게 걸어가는 양현종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