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총장 해임 처분' 논란···선출 방식 첫 논의 주목

입력 2019.06.20. 18:47 수정 2019.06.20. 18:47 댓글 0개
결론 없이 종료···입장차만 확인
대행체제 장기화 갈등 해소 요원

학교법인 조선대 이사회가 20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총장 선출 방안에 대해 처음 논의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함에 따라 학내 문제로 진통을 거듭하고 있는 조선대 사태가 또 다시 안갯 속에 휩싸이게 됐다.

최근 강동완 총장 해임 처분 결과를 둘러싸고 불거진 구성원 갈등과 일부 학부모 단체의 정상화 촉구 성명이 나오는 등 학내 내홍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학교법인조선대 이사회는 이날 강동완 총장해임 관련 교육부 소청 결과(해임 취소)에 대해 행정소송을 진행하는 한편 총장 선출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오는 8월 10일까지 대자협과 혁신위에 총장 선출 방안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한 채 끝났다.

법인이사회는 차기 총장을 선출해 총장의 공석 상태를 빠른 시일 내에 종료하고, 차기 총장 선출 방안 등을 논의했으나 구성원들간 입장차만 확인했다.

앞서 이사회는 강동완 총장 해임 관련 교육부 소청 결과(해임 취소)에 대해 행정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강 총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대자협을 탈퇴했던 조선대 교수평의회가 강 총장의 복귀 동의 문제를 논의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조선대 대학 운영의 최고 협의기관인 대자협은 법인 이사회와 학생회, 직원노조, 총동창회 4개 주체만 참여했었다. 그러나 대자협을 탈퇴했던 교수평의회가 이날 이사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학내문제 해결에 또 다른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대는 이날 이사회에서 핵심 현안인 강동완 전 총장 거취 문제와 차기 총장 선출방식에 대한 돌파구를 찾지 못함에 따라 총장 대행체제 장기화와 갈등 수습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조선대 학부모협의회는 지난 19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의 조선대 강동완 총장 해임을 취소하라는 결정에 대한 이사회의 반발로 교육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하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고 더 이상 볼 수 없어 학교 정상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교육부의 결정은 총장 직무대행 체제가 장기화될 경우 책임감 있는 운영과 대내·외적으로 신뢰도 추락과 총장 부재 상태에서 운영이 어렵다는 판단에서 내려진 결론이라고 본다”며 “더 이상 지역민과 학생·학부모에게 실망과 허탈감을 줘서는 안 되고, 교수와 직원을 위한 대학이 아니라 학생을 위한 대학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는 지난 7일 전체회의를 열고 강 총장에 대한 법인 이사회의 2차 직위해제(3월1일)는 무효이며 총장직 해임(3월28일)을 취소하라고 결정했다.

학교법인조선대 이사회는지난 6월 13일 이사회 간담회를 열어 강동완 총장해임 관련 교육부 소청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행정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