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글로벌 관광’전남 시동 건다

입력 2019.06.20. 18:15 수정 2019.06.20. 18:15 댓글 0개
전남도, 서울서 비전선포식 개최
남해안 관광벨트 등 4대 전략 추진
홍보대사로 정보석·송가인 위촉

전남도가 ‘대한민국 관광 중심, 글로벌 전남 관광’ 비전선포식을 하고 미래 먹거리산업인 관광산업 활성화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전남도는 20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관광 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관광 중심, 글로벌 전남 관광’ 비전을 선포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4대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나주 출신 배우 정보석과 진도 출신 ‘미스트롯’ 송가인을 전남 관광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또 남도여행을 떠나는 수도권 관광객 150명도 자리를 함께해 전남의 관광비전과 전략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전남도는 대한민국 관광 중심을 넘어 글로벌 관광 전남 시대를 열기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 ▲21세기 융·복합 관광 선도 ▲지역 관광 혁신 기반 구축 ▲여행하기 편한 관광 여건 마련을 제시했다.

전략별로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은 영광-부산을 잇는 아름다운 남해안을 해양관광 거점으로 개발하는 사업으로 경남, 부산과 협력해 남해안을 세계적 해양관광의 중심지이자 한반도 경제의 새 중심축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융복합 관광을 선도하기 위해 전남도는 목포권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여수권은 마이스·크루즈관광, 완도 등 중남권은 해양치유·해양생태관광을 중심으로 블루 투어리즘(해양생태관광)의 허브이자 국제적 해양관광 명소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완도에 들어설 예정인 해양치유센터를 중심으로 남해안을 해양치유관광의 허브로 육성하고, 지역 의료 인프라와 자연생태환경을 활용해 전남형 의료·웰니스 관광산업을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키울 예정이다.

또 전남도는 지역 관광 혁신기반 구축을 위해 전남관광재단(가칭)을 연내에 설립하고 주민주도형 관광사업체를 발굴·지원하는 청년관광기획자와 관광두레PD 활동도 적극 지원한다.

여행하기 편한 관광 여건 마련을 위해 여행하기 편한 관광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가고 싶은 전남, 다시 찾고 싶은 전남’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신 정보기술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전남스마트 관광안내시스템을 7월부터 운영한다. 관광할인카드 남도패스 가맹점도 2022년까지 2천개로 늘리고 전남 관광지 광역 순환버스인 ‘남도한바퀴’는 수도권과 외국인 관광객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2022년까지 무안국제공항 직항노선은 20개 이상, 국제크루즈선 입항은 20항차 이상으로 확대해 외국인 관광객을 100만 명 이상 유치한다는 목표다.

김영록 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전남은 맛과 멋, 풍부한 역사·문화자원, 아름다운 자연경관 등 전국에서 가장 앞선 관광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핵심 프로젝트로 차별화된 관광전략을 추진해 전남이 국제적 관광 명소로 발돋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