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AI 산업단지’ 성공 조건은 ‘기업 유치’

입력 2019.06.20. 18:06 수정 2019.06.20. 18:06 댓글 0개
규제개혁·지원 프로그램·인재양성 등
기업 입주 가능한 환경 조성이 관건

‘광주 AI(인공지능) 산업단지’가 미국의 실리콘밸리처럼 성공하려면 기업 유치가 가능하도록 규제 개혁, 기업지원 프로그램, AI 인재양성 등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병완·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 주최로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광주 AI 산업단지와 기업 간 상생발전 토론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정부와 광주시에 이 같이 주문했다.

먼저 과기정통부 강도현 지능정보사회추진부단장은 ‘인공지능 산업동향과 정부의 추진 계획’ 주제 발표에서 광주는 AI 산업 발전의 최적 조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강 단장은 “예비타당성이 면제된 광주는 AI 인프라를 한 곳에 집적하고, AI 산업 융합을 촉진하는 클러스터를 형성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주제 발표와 토론에서는 ‘광주 AI 산업단지’에 기업이 들어갈 수 있도록 광주시가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토론자로 참석한 네이버 비즈니스플랫폼 류재준 이사는 “네이버는 헬스케어 사업에 관심이 많다. 이를 위해서는 의료데이터를 활용해야 되는데 규제 때문에 제약이 많다”고 말했다. 의료데이터 활용이 가능한 환경이 광주에 조성되면 AI 산업단지 입주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현재 광주시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8월 중소벤처기업부에 ‘규제자유특구’를 신청할 계획이다.

광주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신산업 추진 기업이 신제품 및 신서비스의 사업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각종 규제가 해결된다.

벤처기업인 ‘마인즈앤컴퍼니’ 전상현 대표는 “기업이 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개별 기업 지원이 아닌 패키지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스타트업 기업들이 대기업 내부 데이터도 활용할 수 있어야 된다”고 지적했다.

현대기아차와 KT는 ‘AI 인력 양성’을 강조했다.

현대기아자동차 AIR랩 김정희 실장은 “캐나다의 경우 AI 관련 한 교수 때문에 그 지역에 인력이 집중되고 있다”며 “광주에 인공지능 인력이 올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KT AI사업단 박재철 상무도 “광주는 어릴 때부터 코딩 교육을 실시해 소프트웨어 분야 인재를 육성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인공지능 관련 입법도 서둘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유향 국회입법조사처 과학방송통신팀장은 “인공지능 법률안의 신속한 재·개정과 함께 ‘광주광역시 과학기술진흥 조례’에 인공지능 육성 관련 규정 신설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경진 의원은 “광주 AI 산업단지의 성공은 체계적인 기업의 투자와 이를 뒷받침할 제도 정비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 AI 산업단지는 단순히 AI 산업 인프라를 한 데 모으는 것에서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기업과 학교, 연구원이 유기적 협력 관계로 세계가 인정하는 AI 산업단지를 구축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