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추석 전 타결한다" 현대차 노조, 임단협 투쟁 출정식 개최

입력 2019.06.18. 19:15 댓글 0개
"여름휴가 전 쟁의조정 절차 마치고 휴가 후 강도 높은 투쟁 전개"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18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올해 임단협 투쟁 승리를 위한 조합원 출정식을 개최한 가운데 노조 집행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6.18. (사진=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제공)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18일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올해 임단협 승리를 위한 조합원 투쟁 출정식을 개최했다.

하부영 지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여름휴가 전 쟁의조정 절차를 마치고 휴가 이후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반드시 추석 전 임단협을 타결하겠다"고 밝혔다.

하 지부장은 올해 4대 핵심과제로 통상임금 해결, 정년 연장, 불법 파견·촉탁직 해결, 미래 고용안정 확보를 제시했다.

하 지부장은 "통상임금의 경우 최소한 기아자동차 노사 합의 수준은 돼야 조합원 찬반투표가 가능할 것"이라며 "정년 연장을 위해서는 불법 촉탁직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기차 시대나 4차 산업혁명이 오더라도 구조조정이나 정리해고가 없도록 조합원들의 미래 고용안정을 확보하는 것이 노조 집행부의 사명"이라며 "대정부 노동법 개악저지 투쟁에도 선봉에 서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30일 올해 임단협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노사는 이날 오후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5차 교섭을 갖고 노조 요구안에 대한 회사측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매주 2차례 교섭을 갖기로 한 노사는 오는 19일 오전 6차 교섭을 이어갈 예정이다.

yoh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