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SNS 인기 건기식서 '대장균·금속성 이물질' 검출

입력 2019.06.18. 17:0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SNS 등에서 판매되는 건강기능 식품에서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SNS에서 판매되는 인기제품 136개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기준 규격을 위반한 9개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조치 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사 결과 새싹보리분말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 2건과 금속성 이물 2건, 타르색소 1건 등의 기준 규격을 위반했다. 또 단백질 보충제 3개 제품은 단백질 함량이 표시된 양보다 부족했다. 레몬밤 액상차 1개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했다.

식약처는 또 다이어트 효과 등을 허위·과대 광고한 1930개 사이트를 적발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차단을 요청했다.

적발 건수로는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의 오인과 혼동을 주는 내용이 1559건으로 가장 많았다. 원재료의 효능과 효과를 속인 소비자 기만광고 328건, 부기 제거 등을 거짓·과장 광고한 유형은 29건 등 순이다.

식약처는 특히 최근 방송과 홈쇼핑 등에서 입소문을 탄 새싹보리분말 제품에 대해서는 민간 광고 검증단을 통해 의학적 효능 표방 내용 등을 검증했다.

검증단은 일반 식품에 고지혈증, 다이어트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를 오인하고 혼동하게 만드는 부당한 표시·광고 해당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 소비트렌드를 분석해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을 집중 수거하고 검사하는 등 선제적인 식품 안전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보건복지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