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오염된 광주천, 자연성 회복 중점둬야”

입력 2019.06.18. 16:44 수정 2019.06.18. 16:44 댓글 0개

광주·전남 시민단체들이 광주천 정비사업과 관련해 자연성을 회복하고 인위적 간섭을 배제하며 생물다양성을 확보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을 촉구했다.

광주전남녹색연합 등 6개 환경단체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가 추진할 광주천 정비 사업의 방향이 자연성 회복에 중점을 두고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는 지난달 27일 2021년까지 총 370억원을 들여 광주천 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과 함께 수량 확보와 수질 개선, 생태 복원, 친수시설 확충 계획 등을 발표했다”며 “이 계획은 물을 펌프로 퍼올려 수량을 확보하고 둔치 안에 시설물을 설치하는 등 천변에 ‘인위적 간섭’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펌프로 물을 끌어 올려 수량을 유지, 확보하는 것은 장기적인 방안이 될 수 없다”면서 “도시의 지하수 수위를 높여야 하고 빗물을 활용한 물 순환 등 다양한 방법이 제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광주천 양안 중 한 쪽과 하류 일부 구간은 시민 이용을 제한하고 생물 다양성 공간으로 시범 운영할 것을 제안한다”며 “시범 운영 과정에서 야생동·식물 등 모니터링을 벌여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