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아침마다 신문 보는 세상이 너무 흥미로워요”

입력 2019.06.18. 16:40 수정 2019.06.18. 16:40 댓글 0개
정광중, 본보 교재 신문활용교육(NIE) 수업 운영
김승필 교사 ‘아침신문읽기 153운동’프로그램 눈길
3학년 학생 30명 참여 읽기 토론으로 시너지 효과

“아침마다 신문으로 펼쳐 보는 세상이 너무 흥미로워요.”

광주 정광중 3학년에 재학 중인 고유진양은 신문을 읽은 후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이같이 밝혔다.

광주 정광중학교(교장 남정연)가 지난 4일부터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아침 조회시간을 활용해 본보를 교재로 신문활용교육(NIE) 수업을 진행, 사고력 신장과 학습욕구 향상 등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정광중은 올해 3월 학교 도서관에서 무등일보를 교재 삼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아침 신문 읽기 153운동’ 프로그램(1교시 전 15분 신문 읽기, 3분 글쓰기)을 운영 중이다.

이 프로그램은 담당 교사인 김승필 국어교사 주도로 신문에서 하나의 주제를 정해 글을 읽고 토론한 후 느낀 점 등을 토론하는 기존 신문활용수업을 벗어나 학생 스스로 신문을 읽는 재미를 느껴 사설, 칼럼, 사회, 경제, 국제, 기획 기사 등 관심 분야와 기사를 먼저 스크랩 한 후 모둠 활동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8일 오후 이 학교 도서실에서 열린 신문활용교육 수업에는 30여명 학생이 무등일보를 펼쳐놓고 기사에 대한 각자 의견을 나누고 있었다.

김 교사는 학생들의 관심과 흥미를 이끌어내기 위해 저마다 관심있는 기사를 스크랩하고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소개하며 논점과 주제를 통해 토론을 유도했다.

학생들은 각자 읽은 기사에서 느낀 점과 생각을 친구들과 자유롭게 공유하는 한편 스크랩 후 각자 의견과 후기를 노트에 작성했다.

학생들은 이를 통해 2015개정 교육과정의 핵심 역량인 지식 정보 처리역량, 의사소통 역량, 공동체적 역량을 키워가는 등 하루 하루 성장해가고 있다.

김승필(국어) 교사는 “매일 아침 일찍 출근해 중앙지 2개, 지방지 1개를 정독하는데 무등일보는 다른 신문보다 균형 잡힌 시각과 다양한 소식을 담고 있어 좋다”며 “아침 신문 읽기는 내가 모르는 많은 나를 경험하게 해 주고 세상을 한꺼풀 벗겨 새롭게 보게 해주는 청량제와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또 “무등일보의 경우 광주에서 발행되는 일간지로 광주에 살면서도 광주에 대한 소식이나 정보를 모르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알려주는 매개체“라며 “신문의 제호, 발행 일자, 돌출 광고, 기사, 사진, 표, 그래프 등이 어떻게 배열돼 독자의 이목을 끄는지도 함께 생각해보며 삶 속으로 들어가 학생들이 직접 신문을 제작하는 활동으로까지 나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학교 3학년 고유진양은 “핸드폰으로 뉴스를 읽다가 신문활용수업을 통해 무등일보를 접하게 됐는데 기사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높아졌다”며 “수업도 빠뜨리지 않고 참여하고 친구들과 토론하다 보면 생각도 깊어지고 세상을 보는 눈도 넓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남정연 교장은 “1교시 전에 학생들이 주도한 신문 읽기는 시사 이슈 뿐 아니라 교과 수업으로 연계되는 활동으로 이어져 높은 학습효과 뿐 아니라 큰 성취감을 안겨준다”며 “앞으로도 무등일보 등 신문을 활용한 수업을 확대 운영해 활용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