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당 "손혜원, 투기확인되면 의원직 사퇴한다는 말 책임져야"

입력 2019.06.18. 12:07 댓글 0개
"두둔하고 응원한 민주당도 합당한 책임 물어야"
"부친 독립유공자 서훈 등 아직 불법사항 남아"
【목포=뉴시스】신대희 기자 =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의혹 해명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19.1.23sdhdream@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이 18일 목포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던 손혜원 의원에 대한 수사결과에 대해 "사필귀정이다.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을 내고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 문제가 제기됐을 때 집권 여당 원내대표를 병풍 삼아 탈당쇼를 벌였다"며 "그 때 본인 스스로 투기의혹이 사실이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 본인의 말에 책임지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합리적인 문제를 제기하는 이들에게 손 의원이 얼마나 많은 폭언과 망언을 일삼았나"라며 "그동안 보였던 뻔뻔한 변명과 오만한 자세에 대해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하길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도시재생의 성공을 염원해온 목포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에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며 "향후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고 수사와 사법처리 과정에서 마지막까지 적극 협조하는 공인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손혜원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민주당에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불법 부동산 투기꾼을 두둔하고 응원까지 했던 민주당은 당 대표 사과는 물론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했던 인사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검찰의 수사결과를 존중하지만 부동산 투기 부분에 대해 검찰이 아직 밝히지 않은 불법사항이 많이 남아있다"며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서훈 과정 관련해서는 전혀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미진한 부분이 많은 만큼 당 차원에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계속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서양 속담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말을 인용하며 "아무리 선의로 포장한다 한들 진실을 가릴 수 없다"라고 했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