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간공원 토지 소유자 "토지 보상가 터무니없다" 반발

입력 2019.06.18. 11:18 댓글 2개
광주 주변 담양 땅값보다 20배 적어
"광주시가 공원부지 전체 인수해야"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가 추진 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부지 중앙공원, 중외공원 등 토지 소유주들이 18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토지 강제수용에 반발하고 있다. 2019.06.18 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가 추진 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부지 토지 소유자들이 보상가격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광주 중앙공원과 중외공원 등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 토지 소유자 300여 명은 18일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특례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토지 소유자들은 "이번 사업은 건설사에게만 천문학적인 이득이 돌아가고, 정작 땅 주인이던 주민은 농사지을 땅이 없어진다"며 "대신 그 자리엔 35층 평당 2000만원 짜리 초호화 아파트가 들어서고 공원부지는 그 아파트 주민만을 위한 공원으로 전락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토지 예상 보상비는 광주 주변 담양군의 땅값보다 20배나 적다"며 "공원부지로 묶여 45년 동안 사유재산권을 침해당한 것도 억울한 데 또 개인재산권을 강제로 박탈당하게 됐다"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공원 부지는 광주시의 소유도 민간사업자의 배를 불려주는 땅도 아니다"며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백지화하고 광주시가 공원 전체를 인수해 자연 그대로 존속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지역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대상 7곳 중 중앙공원 1·2, 중외공원, 일곡공원, 신용공원, 운암산공원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송정공원은 광주시 자체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오는 9월께 사업 시행자가 최종 확정되면 감정평가를 통해 토지 보상가를 산정할 계획이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