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석열 청문' 격론 예고…항명·재산·코드인사 거론 전망

입력 2019.06.18. 06:00 댓글 0개
대검찰청 등 지원 받아 청문회 준비 돌입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의지·방향 확인
文정부 '파격' 발탁 및 66억재산 공방할듯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2019.06.1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에 지명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두고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간 첨예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안건이 심의·의결되면 문재인 대통령 재가를 통해 국회에 인사청문 요청서가 제출될 예정이다.

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리고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에 돌입하게 된다. 우선 준비추진단 단장은 문찬석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이 맡게 되며 국회 관련 업무는 기조부가, 언론 관련 업무는 대변인실에서 지원한다. 또 후보자의 신상 등 관련 청문회 전담팀으로 3명가량 지정될 예정이다.

향후 청문회에서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검찰 개혁 관련 현안이 주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 수장으로서 수사권 조정 등에 관한 윤 후보자의 의지와 방향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윤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그가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를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수사권 조정 등을 완수하기 위해 함께 개혁을 추진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직 윤 후보자는 수사권 조정 등 현안 관련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비친 적은 없다. 전날 지명 이후 수사권 조정 등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는 "앞으로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 지켜봐달라"고 말을 아꼈다. 청문회에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는 취지다.

또 윤 후보자의 이력 및 재산 등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첫 중앙지검장에 승진 발탁된 지 2년여만에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돼 또 한번 '파격' 인사의 대상이 됐다. '국정농단'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을 맡았고, 중앙지검장으로 적폐청산 및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 등을 진두지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야당 측은 전날 '문재인 인사', '코드인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혹시나가 역시나'인 인사"라며 "그는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문재인 사람'임을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도 "결국 기승전 '윤석열'이다. 검찰 독립이 아닌 검찰의 '종속'을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자의 66억여원 재산도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공개된 '2019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법무부와 검찰 소속 고위 공직자 49명 중 윤 후보자의 재산총액이 65억907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64억원대였던 전년 대비 1억5500여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서울 서초구 소재 복합건물(주택·상가), 송파구 가락동 아파트 등 재산 대부분이 배우자 소유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는 한국당 측이 윤 후보자의 장모 관련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윤 후보자 장모 관련 사기 및 사건 은폐 의혹을 주장했고, 윤 후보자는 "모르는 일이다. 중앙지검에 친인척 관련 사건은 하나도 없다. 국감장에서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