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시스 포럼, '100년 기업의 조건-상속, 이렇게 풀자' 주제로 오늘 개막

입력 2019.06.18. 05:01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뉴시스가 18일 '100년 기업의 조건-상속, 이렇게 풀자'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오전 7시부터~9시 45분까지 약 2시간 45분 동안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플라자호텔 별관 그랜드볼룸에서 재계 학계 등 관계자 300여명을 초빙한 가운데 진행한다.

무한경쟁 시대로 치닫는 세계 경제 환경 속에서 최고경영자의 승계에 따른 상속 문제는 100년 이상의 장수기업을 향한 길목에서 곧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오래다. 특히 일부 중소기업은 상속세 부담으로 기업 활동을 포기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을 정도다.

이에 뉴시스는 독일 등 서구 사례를 중심으로 각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합리적인 해법을 도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포럼은 김형기 뉴시스 대표이사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야를 대표해 축사를 할 예정이다. 김 의원과 이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이다.

기조강연은 이성봉 서울여대 경영학과 교수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속세제 개편 필요성, 우리나라 기업승계 상속세제의 주요 문제점 등을 중심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 강성훈 한양대 정책학과 교수가 정부의 상속세법 개정안에 대해 설명한다.

또 홍기용 인천대 교수의 사회로 오문성 한양여대 교수 겸 한국조세정책학회장, 김용민 연세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前 세제실장), 유지흥 중소기업중앙회 가업승계지원센터장 등이 패널토론에 나서 더욱 심도있게 이슈를 조망하면서 포럼은 마무리된다.

김형기 뉴시스 대표이사는 "이번 포럼은 100년 장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정부와 경제계에서 어떤 준비에 나서야 하는지 구체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며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