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올댓차이나] 홍콩 증시, 범죄인 개정 연기에 반등 마감...항셍 0.4%↑

입력 2019.06.17. 18:3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홍콩 증시는 17일 범죄인 인도법 개정 연기에 일단 관련 혼란이 고비를 넘겼다는 안도감이 확산하면서 4거래일 만에 반등 마감했다.

항셍지수는 이날 지난 14일 대비 108.81 포인트, 0.40% 올라간 2만7227.16으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증시 상장 중국기업주 중심의 H주 지수는 주말보다 8.65 포인트, 0.08% 상승한 1만428.52로 장을 닫았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5일 거센 반대 여론에 직면한 '도망범(逃犯) 조례' 개정안의 입법 추진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그간 투자 심리 악화로 2% 이상 속락한데 따른 반동 매수세가 유입했다.

홍콩에서 자금유출 우려가 완화했다는 관측에 금융주가 상승했다. 유방보험이 1.9%, 중국건설은행 0.3%, 영국 대형은행 HSBC 0.6%, 중국공상은행 1.0%, 중국해양석유 1.4% 각각 올랐다.

홍콩 부동산주도 저가 매수로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까오룽창 치업이 3%, 신세계 발전 과 신허치업이 2.1%와 2.4%, 선훙카이 지산 0.8% 각각 뛰었다.

하지만 시가 총액 최대의 중국 인터넷 서비스주 텅쉰(騰訊) HD는 강세를 보이다가 오후장에 밀려 0.3% 떨어졌다. 중국 통신주 중국이동도 0.2% 하락했다.

메인보드 거래액은 669억200만 홍콩달러(약 10조1420억원)를 기록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